[2020재산공개]文대통령, 19.5억원..전년 대비 감소

26일 청와대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공개
모친 사망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소폭 감소
  • 등록 2020-03-26 오전 12:00:00

    수정 2020-03-26 오전 12:00:00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고 재산액이 19억4928만원으로 전년 대비 6674만원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관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재산은 지난해 모친의 사망으로 해당 명의의 재산 1억5148만원이 제외되면서 다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재산은 이번 관보 공개 청와대 고위 인사 47명 중 13위였다.

문 대통령의 주요 재산으로는 경남 양산의 토지가 2억 1932만원, 건물이 3억 6283만원으로 신고됐다. 양산의 소유 토지와 건물 가액이 각각 1856만원, 1222만원 가량 증가했다.

문 대통령 가족이 보유한 예금은 14억 8212만원에서 15억 5008만원으로 6796만원 늘었다. 예금 가액에는 근로소득 및 연금소득 등의 저축 증가, 보험료 납입 증가, 생활비 지출 등이 반영됐다. 문 대통령 보유 예금은 종전 8억 6933만원에서 9억 3260만원으로 늘어났다.

문재인펀드 보관계좌 채무는 지난해 1억 9166만원에서 1억9190만원으로 소폭 늘었다.

문 대통령이 보유한 2010년식 쏘렌토의 가치는 감가상각으로 인해 지난해 937만원에서 883만원으로 감소했고, 김정숙 여사 명의의 2013년식 스포티지는 매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장남과 장녀, 손자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