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35.11 13.97 (-0.46%)
코스닥 1,009.16 2.6 (-0.26%)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정치 입문 10년…안철수는 부활할 수 있을까[명절밥상 정치이야기]

새정치 내세우며 등장…정치인생은 파란만장
2011년 서울시장 후보직 양보·2012년 대선 단일화
3번째 대선 출마 고심…김동연 연대 가능성 시사
  • 등록 2021-09-19 오전 9:00:00

    수정 2021-09-19 오전 9:00:0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10년차 정치인`이 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대선 출마를 통해 정치적 부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 대표는 지난 16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정치 입문 10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저 안철수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오는 19일은 안 대표가 만 9년 전 정치에 입문한 날이며, 10년 차로 접어드는 날이다. 기념비적인 날에 맞춰, 내년 대선 출마 의지를 굳히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셈이다.

그는 “국민께서 보내주신 뜨겁고도 아름다운 열망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한다”면서도 “과분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제 부족함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에 부응하지 못했다. 거듭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과거 `새정치`를 기치로 내세우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안 대표의 정치인생은 파란만장했다. 안철수의 정치사는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무소속 박원순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하면서 시작됐다. 2012년 대선 당시에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단일화를 했으나, 대선 당일 갑자기 미국으로 떠나버렸다. 그해 대선은 새누리당이 거머쥐었다.

2013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돌아온 안 대표는 무소속으로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여의도 정치`를 시작했다. 이후에 탈당과 창당을 반복하며, 연이은 낙선으로 정치적 입지가 점점 좁아졌다. 2017년 19대 대선에 나와서는 3위를 기록했고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서울시장직에 도전했으나 패배했다. 올해 4월에 치러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는 당시 오세훈 후보와의 단일화 경선에서 지게 된다.

안 대표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초심과 각오는 10년 차가 된 지금 이 순간에도 전혀 변하지 않았음을 이 자리에서 확실하게 말씀드린다”며 “지금 어려운 국내 상황과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정치적 승부사가 아니라 문제 해결사의 리더십이 필요한 때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통합의 리더십이다. 새로운 리더십을 모색하는 가장 큰 기회의 마당이 바로 대통령 선거”라고 포부를 앞세웠다.

대선 외에는 다른 선택지는 고려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엿보였다. 그는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로 공석이 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할 수도 있느냐는 물음에 “가장 중요한 것이 대선이 아닌가. 국가 운명을 결정하는 순간이다”며 “대선 때 국민의당이 어떤 역할할 건지 집중해서 고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가 내년 대선에 출마하게 된다면 3번째 도전이 된다. 일각에서는 `제3지대` 독자 노선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의 연대 가능성도 시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나와 생각의 방향이 뜻이 같은 분이면 어떤 분들이든 함께 만나 얘기할 준비가 돼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