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가디언 “일본, 논란의 여지 있는 결승골…이변의 승리”

일본, 조별리그 최종전서 스페인 2-1로 꺾고 16강행
후반 도안-다나카 연속 골로 승부 뒤집어
다나카의 결승골, 어시스트 때 골 라인 벗어났다 지적
英 가디언·BBC, 美 뉴욕타임스 등 “결승골은 논란될만 하다” 꼬집어
  • 등록 2022-12-02 오전 9:23:28

    수정 2022-12-02 오전 9:23:28

미토마 가오루가 2일 열린 스페인과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는 장면. 공이 골라인 밖으로 나간 것처럼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이 스페인을 꺾고 이변의 승리를 거뒀지만, 일본의 결승골에 대해서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전반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연속 골에 성공해 2-1로 승리했다.

스페인은 전반 11분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헤더골로 1-0으로 앞서갔다. 이에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하프타임에 미드필더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와 윙백 나가토모 유토(FC도쿄)를 빼고, 미토마 가오루(브라이턴)와 도안 리쓰(프라이부르크)를 집어넣었다.

후반 3분 만에 도안이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에 성공하며 균형을 맞췄고, 3분 뒤에는 미토마가 골라인을 벗어나려는 공을 살려 다나카 아오(뒤셀도르프)에 연결했고 다나카가 이를 밀어 넣어 역전까지 성공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차군단’ 독일은 일본은 ‘무적함대’ 스페인까지 격파하며 ‘죽음의 조’ E조에서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16강에 오르며 아시아 최초의 역사도 썼다.

다만 다나카의 결승골에는 논란이 따르고 있다. 미토마가 살려낸 공이 골라인을 벗어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주심이 골라인 아웃을 선언했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완전히 나가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골이 인정됐다.

그러나 영국 가디언은 “일본의 결승골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고, 영국 BBC도 “육안으로도 라인 밖으로 벗어난 걸로 보였다”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도 “공이 라인 밖으로 굴러나가는 것처럼 보였으나 어쨌든 미토마가 공을 살려냈다. 스페인도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고 생각해 VAR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모리야스 감독은 “요즘은 훌륭한 기술이 있고 정말 아웃이었다면 골킥이 선언됐을 것”이라며 “심판의 판단은 나가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우리는 그것을 존중하고 어느 쪽이든 기꺼이 받아들이려 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