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똑똑한 주거복지]응팔 쌍문동처럼… 이웃사랑 넘치는 아파트 공동체 눈길

은평뉴타운 작은도서관 ‘책뜰에’
독서·미술 등 엄마 재능기부로 운영
교육·소통·주민자치터전 자리매김
SH ‘행복한 아파트공동체’ 결실
“단지→지역 네트워크로 확대 추진”
  • 등록 2016-03-29 오전 5:30:00

    수정 2016-03-30 오후 3:40:32

△SH공사와 희망제작소는 공공아파트 단지 내에서 작은도서관 주민활동가로 활약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작아도 희망학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여름 열린 ‘작아도 희망학교’에 참여한 서울 천왕지구 주민들. [사진 제공=희망제작소]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지난 23일 서울 은평구 은평뉴타운 10단지에 있는 작은 도서관 ‘책뜰에’에 10명 남짓한 주부들이 둘러앉았다. 한명 한명 책을 나눠 읽어가며 열띤 토론 중이다. 임대주택단지인 은평뉴타운 10단지 주민들로 구성된 독서 모임 ‘책과 마음 사이’ 회원들로, 이들은 2주에 한번씩 이 곳 작은도서관에 모여 독서 토론을 한다. 책뜰에 도서관에선 이 모임뿐 아니라 종이 접기, 미술, 중국어 수업 등이 엄마들의 재능기부로 펼쳐진다.

아파트 입주민이자 주민 활동가인 김순영씨는 “책뜰에 작은 도서관에서 여러 모임을 시작한 이후로 아이들뿐 아니라 엄마들 스스로도 성장한 것을 느낀다”며 “책뜰에 도서관의 활동들이 10단지 아파트를 마을공동체로 거듭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박하기만 한 아파트 단지에 주민 주도의 자치문화가 꽃피고 있다. 이 중심점 역할을 하는 곳이 바로 ‘작은 도서관’이다. SH공사는 희망제작소와 함께 임대아파트 단지에 작은 도서관 지원 사업을 벌여 마을공동체가 형성되도록 돕고 있다. 특히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무료로 여러 교육을 진행하는 등 주민 활동가를 키우고 있다.

작은 도서관, 마을에 활력 불어넣다

은평뉴타운 10단지 책뜰에 작은도서관이 대표적이다. 지난 2014년 6월 개관한 이 도서관은 SH공사가 지원하는 6개월의 교육 과정을 거친 주민 자원활동가들이 맡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책뜰에 작은도서관에는 19명의 주민 활동가들이 열정적으로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다. 이 중 한명이 바로 김순영씨다.

“10단지는 다둥이 우선 입주아파트라는 특성이 있어서 작은도서관이 더 성공적이었어요. 엄마들이 모이고 아이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공간이 된 거죠. 특히 아이들 양육하느라 바빴던 엄마들이 책뜰에 작은도서관을 기반으로 재능을 펼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은 편이예요.”

서울 구로구 천왕지구 아파트 단지들도 작은 도서관을 중심으로 마을 공동문화가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천왕근린공원에서 연 ‘천왕 마을 축제’는 천왕지구 8개 아파트 단지 내 소모임 30여 곳이 함께 기획하고 준비했다. 단지 내 주부들로 구성된 아파트 작은도서관 활동가 모임도 이 가운데 하나다.

천왕지구 내 단지별 8개의 작은도서관은 서울 전역에서도 가장 의욕적이어서 ‘마을 공동체’의 거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30~50대 주부(학부모) 120여명이 함께 모여 작은도서관 운영상의 문제를 스스로 파악하고 분석해 해법을 찾아왔다. 이들의 관심사는 개인·가정을 넘어 도서관으로, 이제는 ‘마을’로 확산되고 있다. 현재는 주민활동가들은 8개 단지 작은도서관에 공통 준용할 관리 메뉴얼과 관리규약 개선을 준비 중이다.

안수정 희망제작소 연구원은 “1990년대 이후 본격적으로 시행된 도시 개발로 지배적인 주거 형태가 아파트 단지로 바뀌면서 이웃 간의 교류가 단절되고 공동체성이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작은 도서관은 주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해 각박한 아파트 문화를 바꿔 나가는 작은 씨앗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의 자발적 참여로 행복한 아파트 만들다

작은 도서관 지원 사업은 SH공사가 진행 중인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 만들기’ (이하 행아공) 사업의 하나다. 행아공 사업은 SH공사가 희망제작소 등과 함께 2013년부터 단지 내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 한 게 작은도서관 사업이다. 첫 해인 2013년엔 임대단지(월계 사슴 2단지)와 혼합단지(강일 리버파트 7단지) 2개를 선정해 단지 내 입주민 대상으로 주민 리더를 키우고, 역량을 강화하는 활동을 펼쳤다. 희망제작소가 아파트 단지에 들어가 직접 현장 조사와 주민 인터뷰, 설문 등을 통해 현황을 파악하고,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결과 입주민 참여를 통한 아파트 환경 개선, 주민커뮤니티, 봉제공방, 마을도서관, 마을 축제 등이 이뤄지고, 주민들간 관계 개선에 힘이 됐다.

2014년엔 2단계 사업으로 청년들의 주거공동체 형성에 집중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청년공공임대주택(내발산동 공공기숙사)으로 사업 대상지를 확대한 것이다. 지난해 벌인 3차년도 사업에선 SH공사가 짓는 300가구 이상의 아파트 단지 내 작은도서관이란 공간을 활용해 여기에 희망의 씨앗을 불어넣었다. 지난해 희망제작소는 19곳에서 활동을 펼쳤다.

▶ 관련기사 ◀
☞ [똑똑한 주거복지]“집수리 지원 등 ‘삶의 질’ 끌어 올리는 투자필요”
☞ [똑똑한 주거복지]이웃과 화음 맞추니 주민 화합이 따라와요
☞ [똑똑한 주거복지]촘촘해진 주거복지센터 '주거사각지대 없앤다'
☞ [똑똑한 주거복지]"SH 덕분에 10대 1 경쟁 뚫고 취업했죠"
☞ [똑똑한 주거복지]잠자리 해결되면 끝?…일자리도 해결되야 진정한 '보금자리'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