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신현수 靑민정수석, 우여곡절 끝에 업무복귀…불씨는 여전

신 수석, 22일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하고 업무 복귀
文대통령, 일단 재신임할 듯…추후 교체 가능성은 미지수
  • 등록 2021-02-23 오전 12:00:00

    수정 2021-02-23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고 직무를 수행키로 했다. 민정수석 사의 파문이 일단락된 것이지만 여전히 갈등의 불씨가 남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신현수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왼쪽)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신 수석은 이날 오전 티타임에 참석했고 오후 2시에 열렸던 수석·보좌관회의에도 자리했다.

검찰 고위 인사 과정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마찰을 빚으며 문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한 신 수석이 거취를 일임하면서 이번 사의 표명 사태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일단락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신 수석이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까지 함께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 수석 사의 표명이 있었고, 문 대통령 반려가 있었고, 이후 신 수석이 거취를 문 대통령에게 일임했다”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이 남았다”라고 했다.

사실상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의 거취를 결정할 여지가 남았다는 의미다. 그간 신 수석의 사의를 만류해온 문 대통령이 일단은 신 수석을 재신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서울·부산 시장 재보궐 선거를 마무리짓고 난 뒤에 민정수석실의 대대적 인사 개편이 뒤따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이명신 반부패비서관과 김영식 법무비서관은 사의를 표했고 후임 인선 과정에 있다. 민정수석실 내부 인사 개편 가능성은 남아있고 신 수석도 그 대상이 될 수 있는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