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6.00 9.81 (+0.3%)
코스닥 1,013.90 2.56 (-0.25%)

'인재 태부족'…반도체전쟁 손발묶인 韓

매년 1500명 가량 전문 인력 부족
아카데미 설립 등으로 단기 부족 인력 충원해야
반도체학과 신설·정원 확대, 특별법 제정도 필요
범정부차원 반도체 산업 컨트롤타워도 고려해야
  • 등록 2021-04-12 오전 6:00:00

    수정 2021-04-12 오전 6:00:0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반도체 코리아’ 위상이 위협받고 있다.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주요 국가들이 반도체 굴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 성공 신화에 취해 안주할 경우 반도체 코리아 위상은 추락할 수 있는 상황이다. 반도체업계와 전문가들은 반도체 코리아 위상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기업, 학계가 힘을 합쳐 반도체 산업 핵심인 인재 육성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단기와 중장기 투트랙으로 전략을 가동하는 등 체계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그래픽=이동훈 기자)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부족한 반도체 전문 인력은 2019년 기준 1476명이다. 업계는 지난해도 1500명 가량 전문 인력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 전문 인력 부족 현상의 주된 이유로는 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컸다는 점이 꼽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기업들이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절대적 우위를 점하면서 정부의 대처가 안일했다는 얘기다.

이는 한국의 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조직도에서도 드러난다. 반도체 산업은 별도의 반도체과가 아닌 반도체디스플레이과에서 담당한다. 총 10명의 인원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반면 반도체와 함께 한국 경제를 떠받치는 자동차 산업의 경우 자동차만 담당하는 자동차과를 별도로 운영한다. 여기에다 전기자동차 등을 담당하는 미래자동차산업과도 두고 있다.

장비 구입 예산 등의 문제로 대학에서 반도체 관련 학과를 개설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도 한 이유다. 반도체 장비 가격이 싸지 않다 보니 예산이 충분하지 못한 대학의 경우 반도체학과를 개설할 수가 없다.

반도체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시스템반도체 등 반도체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은 시스템반도체와 낸드 메모리 사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히면서 관련 전문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업계와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 반도체 비전공자에 대한 실무 교육 등을 전담하는 반도체 인력 아카데미를 설립해 부족 인력을 충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대학 석·박사 과정 인재를 대상으로 하는 원천기술개발형 인력양성사업을 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수도권대학의 반도체 관련 학과 신설과 정원 확대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부 차원의 반도체 산업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산업부총리 등과 같은 관련 부처를 아우를 수 있는 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의 설립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며 “또 정부와 기업, 학계의 협력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