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골목식당’ 백종원, 연습생 출신 사장 부부에 “제정신이냐”

  • 등록 2021-06-17 오전 10:28:09

    수정 2021-06-17 오전 10:28:09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연습생 출신 사장 부부가 운영하는 파스타집 메뉴와 가격에 경악했다.

‘골목식당’ 고양시 숲속마을 비주얼 파스타집.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지난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4번째 골목 ‘고양시 숲속마을’ 편이 첫 방송 됐다.

이날 백종원은 고양시 숲속마을을 방문해 식당 점검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부부가 운영하는 ‘비주얼 파스타집’을 찾았다.

김성주는 방문할 가게를 비주얼 파스타집이라고 이름 붙인 이유를 설명했다. 화려한 비주얼의 메뉴뿐만 아니라 사장님 부부가 연예 기획사 연습생 출신으로 남다른 비주얼을 갖고 있었던 것.

금새록은 두 사람의 뛰어난 외모를 칭찬하며, “엄청 잘생기고 정말 예쁘시다”고 감탄했다.

남편 사장님은 요식업 경력 13년 차에 창업 전 일한 가게만 10곳에 달하며, 최근 3년간 일하던 가게 3곳이 연달아 폐업하는 바람에 창업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창 시절 연예인을 꿈꿨던 사장님들은 음식 플레이팅까지 신경 쓰는 역대급 비주얼에 MC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뛰어난 외양과 달리, 음식의 가성비는 좋지 못했다. 메뉴 이름은 어렵고 가격은 터무니없이 비쌌다. 플레이팅에만 집중한 모양새였다.

백종원은 난해한 메뉴명과 메뉴 대부분 15000원을 웃도는 것을 보고 “제정신이냐. 장사가 되는 게 이상하다”며 경악했다.

맛도 부부의 자신감에 못 미쳤다. 요리를 맛본 백종원은 “느끼하다. 음식에 대한 자부심은 좋지만, 상권과 기회비용 등을 고려해 가격을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