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황교익 저격에 대응 않는 이유는"

"황교익, 좋은 분이라고 소개했는데…펜촉이 나를 향할 줄은 몰라"
"했던 비판 반복, ‘평론가’적인 이야기 아냐"
"저당에 저염 식단도 중요…‘슈가보이’ 오해서 비롯"
  • 등록 2018-12-14 오전 6:00:00

    수정 2018-12-14 오전 11:02:32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더본코리아)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황교익 음식평론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 논현동에 있는 더본코리아 본사에서 이데일리는 백종원 대표와 만났다.

백 대표는 최근 황교익 평론가가 자신을 겨냥, ‘막말’을 서슴지 않는 데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히려 황 평론가에 대한 유명세만 키울 뿐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쯤 되면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서도 같은 맥락의 답변이 나왔다.

백 대표는 “황교익 평론가에 대해서는 글로만 안다.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그래서 한 음식 프로그램 프로듀서(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최근 황 평론가가 백 대표를 저격하는 글과 개인방송을 하는 데 대해선 일침을 가했다. 백 대표는 “황 평론가는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며 “왜냐면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평론가는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 (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또 “막걸리 테스트를 할 때도 황 평론가는 조작이라고 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조작 방송이라고 들은 제작진도 자신의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낄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는 설탕 논란과 관련해 “방송에서 (편집이나 그래픽 등으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며 “‘집밥 백선생’에서 된장찌개를 끓일 때 설탕을 넣은 것은 시골집에서 가져온 된장이 텁텁해 설탕을 조금 쓴 것이지 편집이 잘못돼 설탕을 많이 넣은 것으로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에서) 저당화 정책을 우선하려면 탄산음료를 못 먹게 해야 한다”며 “탄산음료에 들어가는 설탕은 음식에 비하면 매우 많다”며 “저당뿐만 아니라 저염 식단도 중요하다. 짜고 매운 음식을 즐기는 문화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