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류현진, 사이영상 경쟁자 앞에서 한미 통산 150승 도전

  • 등록 2019-07-26 오전 6:00:00

    수정 2019-07-26 오전 6:00:00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사이영상 경쟁자 맥스 슈어저가 보는 앞에서 한미 통산 150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오는 27일 오전 8시 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워싱턴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지난 20일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시즌 11승(2패)째를 따내고 일주일 만에 다시 밟는 마운드다.

△한국서 98승, 미국서 51승...한미 통산 150승 ‘-1’

이날 경기는 류현진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한미 개인 통산 150승이 걸린 경기다.

류현진은 2006년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첫해 18승을 거두며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신인왕과 MVP를 동시 수상하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이후 2012년까지 7년간 국내 무대에서 활약하며 98승 52패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했다.

2013년 LA 다저스와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뛰어든 류현진은 올해까지 51승 30패 평균자책점 2.94의 성적을 냈다. 한국과 미국에서 통산 149승을 따낸 류현진은 1승만 추가하면 대망의 150승을 거두게 된다.

한미 통산 150승은 지금까지 아무도 이루지 못한 대기록이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는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인 124승을 올렸고 2012년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5승을 추가해 한미 통산 129승을 기록했다.

두산, kt에서 활약하며 KBO리그 외국인 투수 역대 최다인 102승을 기록한 더스틴 니퍼트(은퇴)의 경우 한국에 오기 전 메이저리그에서 14승을 기록했다. 니퍼트의 한미 통산 승수는 116승이다.

현재 메이저리그 51승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앞으로 4승만 추가하면 한국인 메이저리그 투수 통산 다승 2위인 김병현(54승)도 추월하게 된다.

△‘사이영상 경쟁’ 슈어저와 간접 비교 관심

워싱턴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우완 에이스인 맥스 슈어저가 속한 팀이다. 통산 세 차례나 사이영상을 수상한 슈어저는 올 시즌도 9승 5패, 평균자책점 2.30에 탈삼진 181개를 잡으며 류현진의 사이영상 최대 경쟁자로 떠올랐다.

6월에만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00, 탈삼진 68개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둬 내셔널리그 6월의 투수에 오르기도 했다.

당초 선발 로테이션대로라면 류현진 대 슈어저의 선발 맞대결이 이뤄질 수도 있었다. 하지만 슈어저가 등 통증에 우측 견갑흉부 점액낭염 진단을 받고 부상자 명단에 들어갔다 돌아오면서 선발 대결이 무산됐다. 대신 슈어저는 류현진보다 하루 먼저인 26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등판한다.

류현진의 그동안 워싱턴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다. 워싱턴전 통산 성적은 4경기 선발 등판에 2승 1패 평균자책점 1.35다. 올 시즌에도 5월 13일 워싱턴과 홈에서 맞붙어 8이닝 무실점 역투로 시즌 5승째를 따냈다.

류현진이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는 우타자 앤서니 렌든(타율 .316 20홈런)과 좌타자 후안 소토(타율 .291 17홈런)다. 다만 류현진은 그동안 렌든(8타수 2안타 1홈런)과 소토(3타수 무안타 3삼진)를 무리 없이 상대해왔다.

류현진의 상대 선발은 우완 베테랑 투수 아니발 산체스다. 산체스는 올 시즌 18경기에 선발 등판해 6승 6패 평균자책점 3.80을 기록 중이다. 통산 103승(106패)에 2013년 14승까지 거둔 적 있는 수준급 투수지만 다저스 타선이 공략하기 힘든 수준은 아니다.

산체스는 역대 다저스를 상대로 8경기에 등판했지만 1승 3패 평균자책점 3.89로 썩 재미를 보지 못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