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재산공개]2331억원 vs -11억원…국회의원 재산 '극과극'

공직자윤리위, 26일 2020년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
김병관, 4년 연속 1위…진선미 ·김수민 '마이너스'
  • 등록 2020-03-26 오전 12:00:00

    수정 2020-03-26 오전 12:00:0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20대 국회의원 중 가장 부자는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장 적었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에 따르면 신고대상인 의원 290명 가운데 김병관 의원의 재산액(현재가액 기준)이 가장 많았다. 김 의원은 초선으로 4·15총선 경기 성남분당갑에 출마한다.

김 의원은 신고총액이 2311억 4449만원이다. 전년과 비교해 452억1857만원이 줄었는데도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게임업체 웹젠의 대표이사를 지낸 김 의원은 웹젠 주식 1537억9050만원(943만 5000주) 어치를 보유하고 있다. 김 의원은 113억3004만원 어치의 회사채도 가치고 있다.

김세연 의원이 재산액 853억341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김 의원 역시 주식 평가액이 617억3130만원으로 재산 중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세부적으로 상장주식 DRB동일 952만주, 동일고무벨트 210만6364주, 비상장 스리체어스 10만주다.

김 의원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 김 의원은 동일고무벨트 창업주 고(故) 김도근 전 회장의 손자다. 아버지 고 김진재 전 의원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부산 금정에서 18·19·20대에 당선됐다

2위는 559억8502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박덕흠 통합당 의원이었다. 재산 구성은 토지 213억8732만원, 예금 187억3347만원 등이었다. 3위는 게임업체 웹젠의 대표이사를 지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1억144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을 마이너스(-)로 신고한 의원들도 있었다. 진선미 의원과 김수민 통합당 의원이다. 진 의원이 신고한 재산액은 마이너스(-) 11억4556만원이다. 앞서 배우자의 사업 실패로 배우자의 개인채무가 있다고 이유를 밝힌 적이 있다.

김 의원의 재산액은 마이너스 3553만원이다. 김 의원 측은 서울에서 살았던 집(전세)을 정리하고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충북 청주로 이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