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뉴스+] 남다름·탕준상, 아역 벗고 넷플릭스·안방 삼킨 10대들의 비결

아역이지만 10년 넘은 내공…다작으로 공백없이 안착
어려진 시청층·미디어 환경… 작품 선택 폭도 넓어져
  • 등록 2021-07-16 오전 11:01:30

    수정 2021-07-19 오전 10:33:3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2000년대생 10대 배우들이 극의 중심을 이끄는 주연으로 스크린과 TV, OTT(온라인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를 종횡무진 누비며 콘텐츠 세대교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넷플릭스 안방극장 평정한 남다른 10대들 [그래픽=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특히 오랜 아역 이미지를 벗고 무사히 청년 연기자로 안착해 ‘2000년대생 열풍’의 중심에 선 이들이 있다. 배우 남다름(19)과 탕준상(18)이 그 주역이다. 남다름은 첫 스크린 주연을 꿰찬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을 통해, 탕준상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브 투 헤븐: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와 SBS 드라마 ‘라켓소년단’의 주인공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 국내 팬들은 물론 전세계 시청자들까지 사로잡는 중이다.
(왼쪽부터)남다름, 탕준상. (사진=넷플릭스)
남다름→탕준상, 아역 이미지 벗고 주연으로

지난 2일 넷플릭스로 공개된 영화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렸다. 공개 후 넷플릭스 한국 영화 순위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방글라데시, 홍콩,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에서 ‘오늘의 콘텐츠 TOP 10’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사진=넷플릭스 ‘제8일의 밤’ 스틸)
남다름은 전직 승려이자 타고난 운명을 거역하지 못한 진수(이성민 분)에게 ‘그것’이 깨어난다는 사실을 알리러 온 동자승 청석을 연기했다. 베테랑 배우 이성민 곁에 있어도 묻히지 않는 인상적 연기, 전작과 180도 다른 이미지로 첫 영화 주연을 성공적으로 장식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탕준상은 최근 방영 중인 ‘라켓소년단’에서 주인공인 야구부 출신 도시소년 윤해강 역으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극 중 나이가 실제보다 어린 열여섯이지만, 실제 중학생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현실감 넘치는 말투와 눈빛, 실제 선수를 방불케 할 배드민턴 연기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화제를 모았다.

바로 전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브 투 헤븐’에서는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으며 유품 정리 업체를 운영하는 한그루 역을 맡았다. 연속 두 작품에서 주연을 꿰차며 주연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는 분석이다.

두 사람은 나이는 어려도 일찍 아역으로 데뷔해 10년이 넘는 연기 생활로 웬만한 성인 연기자와 견줘도 손색이 없을 내공을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을 지녔다.

남다름은 2009년 7세에 KBS2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윤지후(김현중 분)의 아역으로 데뷔해 얼굴을 알렸다. 주로 남자주인공의 아역을 도맡아온 그는 MBC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2010), ‘즐거운 나의 집’, ‘동이’, ‘추적자’(2012), ‘하트 투 하트’(2015), ‘육룡이 나르샤’(2016) 주인공의 아역으로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 행보를 펼쳤다.

이후 남다름은 2019년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으로 데뷔 10년 만에 첫 드라마 주연을 달았다. 선호 역을 맡아 학교 폭력 피해자의 심리와 감정을 잘 표현했다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이후에도 ‘반의반’, ‘스타트업’에서 정해인, 김선호의 아역으로 호연을 펼쳐 호평을 받았다.

탕준상은 2010년 8세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무대에 오르며 배우 생활을 처음 시작했다. 이후 ‘명성황후’, ‘엘리자벳’, ‘서편제’, ‘레미제라블’ 등 뮤지컬 작품의 아역으로 꾸준히 무대 경험을 쌓아 표정은 물론 노래, 춤 등 몸을 다양하게 쓰면서 연기력을 다졌다. 2016년 영화 ‘오빠생각’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를 했고, 지난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금은동 역으로 사랑을 받아 존재감을 다졌다.

(사진=SBS ‘라켓소년단’)
공백 없이 ‘청년’ 안착…변화한 콘텐츠 환경 한 몫

한 제작사 관계자는 “탕준상이 주연으로 활약한 ‘라켓소년단’과 ‘무브 투 헤븐’은 장르는 달라도 사연을 지닌 청소년들이 극의 중심을 이끌며, 청년층의 공감대를 형성할 성장물의 성격을 지녔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를 효과적으로 공략해 청년기로 안착한 케이스”라고 분석했다. 남다름에 대해선 “기존까지 남자주인공의 아역을 맡으며 주로 어둡거나 까칠한 면모들을 많이 보여왔는데 ‘제8일의 밤’으로 완전히 다른 유쾌하고 친근한 모습들로 변신을 준 점이 주연으로서 인상적인 존재감을 선사했다”고 표현했다.

이어 “성인을 앞두고 ‘아역’ 시절 이미지를 깨지 못해 긴 공백기를 가지는 배우들이 많은데 이들은 공백기 없이 여러 작품에 등장해 자연스레 청년 배우로 성장했다는 것도 다른 배우들과 다른 점”이라고도 덧붙였다.

그 비결로 변화한 미디어 환경으로 인해 넓어진 작품 선택의 폭,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 등 장르에 얽매이지 않은 두 사람의 꾸준한 다작 경험을 꼽은 전문가도 있었다.

공희정 평론가는 “TV와 극장을 넘어 유튜브, OTT(온라인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로 플랫폼들이 다변화되면서 과거보다 다양한 연령층을 대변하는 콘텐츠가 많아졌다. 특히 최근에는 콘텐츠의 주력 시청층이 MZ세대(1990년대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2000년대 이후 태어난 Z세대를 합쳐 이르는 말) 젊은이들로 옮아가면서 이들과 비슷한 연령대의 10대 배우들이 주인공인 작품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성인 연기자의 어린 시절 배역이 아니더라도 10대 배우들이 선택할 장르, 배역의 선택지가 훨씬 넓고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에 ‘아역’ 이미지를 과거보다 쉽게 벗을 수 있던 것도 한 몫한다”면서도 “무엇보다 꾸준한 다작과 연기 훈련으로 그렇게 자신들에게 열린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두 배우의 열정이 가장 큰 성장 요인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