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CJ ENM,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 선임…통합 레이블 웨이크원 출범

  • 등록 2021-08-03 오전 9:11:45

    수정 2021-08-03 오전 9:12:57

CJ ENM 김현수 신임 음악콘텐츠본부장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CJ ENM이 음악콘텐츠본부장에 김현수 전 컨벤션라이브사업국장을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김현수 신임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이날 본부원을 대상으로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에서 ‘음악 기반 IP 생태계 확장 시스템’을 통해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새로운 비전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미 ‘KCON’, ‘MAMA’ 등으로 성공 노하우와 DNA를 가지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음악 기반 IP 생태계 확장 시스템(Music Creative ecoSystem, 이하 MCS)을 통해 음악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본부장은 “△IP기획력 △플랫폼 △매니지먼트 등 세 가지 역량을 강화해 음악 사업을 성장시키고 음악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이 MCS”라며 “이를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IP를 기획 운영하는 한편 각 역량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업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역량들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로 확장해 명실공히 음악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음악채널 Mnet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기획과 연출력을 겸비한 초격차 크리에이티브 확보에 나선다. 이를 위해 기획개발 프로세스를 선진화하고, IP의 확장성ㆍ대중성ㆍ트렌드를 고려해 콘텐츠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PD 육성 로드맵을 바탕으로 PD들에게 다양한 연출 기회를 제공해 구성원들이 창의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준다는 계획이다. 경력 PD를 공개 채용하는 등 미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선다.

미래 시장 대응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 Mnet max(엠넷 맥스)도 내년 상반기 중 선보인다. 음악콘텐츠본부의 다양한 콘텐츠를 디지털 환경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팬데믹으로 인해 음악 산업에도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어 미래 시장 대응을 위해서는 신속한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고 플랫폼 론칭 취지를 밝혔다.

종전 자체 제작 및 매니지먼트 레이블인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원펙트 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블루, 오프더레코드는 웨이크원(WAKEONE)으로 통합한다. 웨이크원에서 사전기획, 캐스팅, 트레이닝, 제작, 마케팅, 매니지먼트에 이르는 풀 밸류 체인(Full Value Chain)을 구축해 역량 있는 아티스트를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목표다.

CJ ENM은 현지 파트너사 확보, 공동 제작, 거점확보, IP 확대라는 4단계 로드맵을 수립하고, 글로벌 톱2 음악 시장인 미주 및 일본 시장을 집중 공략해왔다. 일본에서는 보이그룹 JO1을 성공적으로 데뷔시킨 바 있으며 미주에서도 콘텐츠 제작역량을 인정받아 Mnet이 기획 개발하고 남미 지원자들이 출연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활발히 논의 중이다. 미국 내 영향력 있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업도 구체화하고 있다.

김 본부장은 “앞으로 다양한 방송 및 디지털 산업, 공연 인프라 등 인접 플랫폼을 동반 성장시키고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