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에 빠진 기업들①] AI호텔·VR투어·K팝 체험…융·복합 관광 뜬다

4차 산업 신기술 접목하고
K팝, K푸드 한류 콘텐츠 담아
관광산업 영역 파괴 새화두
다른 분야 기업들, 新관광 도전
  • 등록 2019-01-04 오전 6:00:00

    수정 2019-01-04 오전 6:00:00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이 새로운 패키지 상품으로 내놓은 ‘플레이 가상현실(VR) 패키지’(사진=여의도 메리어트 호텔)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융·복합 관광이 2019년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O2O 서비스 플랫폼이나 모바일 리무진 서비스, 관광 드론 사업 등에서도 교류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앞서 노동 시간이나 장소, 고용주에 종속하지 않은 에어비앤비형 공유 관광에 이은 새로운 트렌드다. 전통적인 유통회사나 자동차, 의료, 엔터테인먼트 산업 분야에서도 속속 관광 분야로 범위를 넓히고 있다.

단순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의 관광산업은 옛말이다. 운영체계 자체가 변해야 기업이 생존할 수 있는 구조다. 그 중심에는 ‘4차 산업 혁명’이 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정보통신기술(ICT),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이른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신기술이다. 이 신기술이 빠르게 관광산업과 연계하면서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인터넷 기반의 ICT 기술은 관광산업과 융합해 공유경제 비즈니스의 새로운 플랫폼을 창출했다. 세계 최대 공유서비스인 ‘에어비앤비’와 교통서비스 ‘우버’, 세계적인 여행가격비교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 등이 대표적이다. 이 뿐 아니다. 공장 이전과 산업 침체로 버려졌던 폐공장은 VR·AR 등 신 플랫폼과 접목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면서 관광객을 끌어들이는가 하면, 삼겹살·불고기·김치 등 한식이 인터넷과 앱을 통해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미식여행’을 하는 외국인들을 국내로 유혹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관광분야로의 진출이 활발하다. SM은 지난 2012년 여행업체 BT&I를 인수해 여행업에도 진출했다. 급증하는 해외 K팝 수요자들과 가장 밀접한 산업이 여행업이기 때문이다.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여행업에 진출하는 이유는 소수 연예인에게만 집중하는 취약한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한류 스타가 지닌 파급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다.

관광업계 전문가는 “관광산업은 정부, 자치단체, 업계 종사자, 민간 등 총체적인 연관성 때문에 다른 산업보다 더 복잡하고 어려운 분야”라면서 “다양한 콘텐츠의 확대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관리 체계가 절실하다”라고 지적했다.

심원섭 목포대 관광학과 교수는 “앞으로는 프라이스라인과 트립어드바이저처럼 ICT 등 4차 산업을 활용한 첨단 여행기업을 키워야 한다”면서 “여기에 한류로 ‘온리원’(Only One) 관광상품을 만들고, 비무장지대(DMZ)를 국제적인 평화관광지대로 개발하는 등 우리만의 차별화한 관광자원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