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홍석천 “코로나로 월세 935만원 가게 휴업…힘내자”

  • 등록 2020-03-16 오후 3:02:36

    수정 2020-03-16 오후 3:02:3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이태원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사태로 휴업 중이라고 밝혔다.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은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태원에 있는 마이첼시 오픈한 지 12년쯤 됐는데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영업하던 가게다. 코로나19 때문에 지난주부터 잠시 휴업 중. 눈물이 난다. 월세는 935만원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왕에 문 닫고 쉬는데 번뜩 생각이 든다. 혹시 이 공간을 이용하고픈 열정 넘치고 콘텐츠 좋은 분들 연락달라”며 “함께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거 같은데 음식이어도 좋고 플리마켓 해도 되고. 유투브 촬영도 좋고 지자체와 연결해서 특산물 유통도 좋고. 앞으로 제가 하려고하는 온라인으로 유통할수있는 콘텐츠여도 좋다. 월세는 제가 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아이디어와 열정을 모아서 서로가 도움 되는 일을 해야 답이 나올 듯하다. 새롭게 출발해보자. 가만히 앉아 코로나19에 무너질 순 없다. 힘내보자”라며 “대구 경북 파이팅. 자영업자 모두 힘내라. 중소 대기업 모두 힘내시라. 방역에 힘쓰시는 모든 분들 기운 내라. 대한민국 힘내자”라고 응원의 글을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일부 교회에서 코로나19 사태에도 오프라인 예배를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하기도. 홍석천은 “어느 교회든 집회든 몇 주만 모임 자제해 주면 안 되냐. 저희 부모님부터 온 가족이 기독교다. 지금 시국이 모여서 예배드리는 건 너무 위험하다. 코로나 빨리 잡아야 살 수 있다. 예배 모임은 온라인으로 하고 작은 교회들은 좀 더 쉬어라”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러스는 신천지라서 전염되는 것이 아니다. 나는 괜찮겠지. 우리 교회는 괜찮겠지 하는 방심을 노리는 거다. 제2의 신천지가 나올 수도 있다”라며 “이러다가 경기 다죽고 자영업자 다망하고 imf때보다 더 안 좋은 상황될 수도 있다. 제발 정부에서도 나서달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