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사상 최대 축의금"…차에 숨겨진 비밀[오너의 취향]

정의선 장녀 결혼식에 G90 타고 등장한 이재용
현대차 에쿠스 시작으로 쌍용차 체어맨 거쳐 다시 현대차
블랙 선호하고 중고차도 OK…1년마다 신차로 바꾸기도
고가 외제차 마다하고 `삼성과 현대차` 결속 메시지
G90 오너 자격이면 정의선 축의금으로 `충분`
  • 등록 2022-07-06 오전 6:30:00

    수정 2022-07-06 오전 10:08:47

기업인은 취향도 전략적입니다. 그래서 이들의 취향을 읽으면 기업의 전략이 보입니다. 오너의 행보에 담긴 메시지를 취향껏 읽어드립니다.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이재용이 제네시스에서 내리니, 제네시스 판매량 오르겠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장녀를 시집 보낸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 정 회장과 막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과 함께 결혼식장에 하객으로 들어섰다. 우산을 받쳐 쓴 부녀 뒤로 이들이 내린 현대차 제네시스 G90이 유유히 식장을 빠져나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원에 출석할 때마다 제네시스 EQ900에서 내리는 모습. 맨 왼쪽부터 올해 3월10일, 3월24일, 3월31일, 4월14일, 5월12일, 6월23일, 6월30일.(사진=연합뉴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의 현대차 사랑은 유별나다. 2018년 무렵부터 공식 업무를 수행하면서 줄곧 현대차를 타왔다.

일반에 공개된 이 부회장의 애마는 크게 제네시스 신형 G90과 구형 EQ900 두 대다. G90은 현대차 프리미엄 라인 제네시스의 최고급 세단이다. 주로 외부 행사를 소화하면서 애용한다. 가깝게는 지난 5월 열린 호암상 시상식을 찾으면서 G90을 탔다. 호암상은 이병철 창업주의 뜻을 기리고자 이건희 회장이 만들었다. 그는 우여곡절을 겪느라 당시 6년 만에 호암상을 찾은 것이라서 행보에 이목이 쏠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제네시스 최고급 세단 G90을 애용하는 모습. 왼쪽은 지난 5월 호암상 행사장에서, 오른쪽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기 전 김포공항에서 포착된 모습. 뒤로 G90 특유의 바퀴모양이 눈에 띈다.(사진=뉴스1, 이데일리DB)
구형 제네시스 EQ900은 주로 법원을 드나들면서 탄다. 수년 전부터 갖가지 이유로 재판을 받는 동안 이동 과정에서 EQ900을 고집해왔다. EQ900은 2015년 출시한 에쿠스의 후신 격이다. 2017년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로 넘어온 이래 2018년 단종했다. 이후 EQ900 바통을 이어받은 G90이 출시돼 페이스리프트까지 거친 마당이다.

그럼에도 이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법원에 나올 때도 구형 EQ900을 탔다. 길게는 5년까지 묶이는 차량 리스 기간이 남아서라고 보기에는 설명이 부족하다. 법원이 아니라 검찰을 드나들 때는 G90을 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아 카니발에서 내리는 모습. 왼쪽부터 2019년 11월과 12월, 2020년 1월. (사진=이데일리)
차종을 가리지 않고 현대차를 애용하는 모습은 곳곳에서 목격된다. 부친상 중이던 2020년 10월25일에는 직접 현대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를 몰고 장례식장에 등장했다. 장거리 이동이 필요할 때는 현대차 계열 기아 카니발 리무진을 즐겨 탄다. 동선 보안과 신변 보호를 이유로 세단 여러 대와 SUV, 밴을 번갈아 타는 것으로 알려졌다. 번호판도 외부에 비밀에 부치고 여차하면 정기적으로 변경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은 같은 차를 1년 이상 타지 않는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쌍용차 고급세단 체어맨을 타전 시절 모습. 왼쪽부터 2016년 12월6일, 2017년 1월18일, 2017년 2월13일, 2018년 5월20일.(사진=이데일리)
이 부회장은 2000년대부터 2015년까지 에쿠스를 타다가 이후부터 쌍용차 고급세단 체어맨을 애마로 삼았다. 2018년부터는 다시 현대차로 돌아와 제네시스를 주요 이동수단으로 쓴다. 공식석상에서 외제 차를 타는 그의 모습은 포착된 적이 없다시피 하다.

어두운 색 계열 차량만 이용하는 데에서 튀지 않고 무난한 외부 활동을 지향하려는 성격이 엿보인다. 부친상 중에 운전한 팰리세이드 차량도 시중에서 중고로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의 차`는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도 높다. 앞서 타던 체어맨도 중고 매물로 나오기가 무섭게 새 주인을 만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20년 10월25일 부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장에 참석하고자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직접 운전해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이 차량은 이 부회장이 시중에서 중고로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이데일리)
사족이지만, 그가 재력이 달려 더 고가의 차량을 안 타는 것은 아닐 테다. 그렇기에 `이재용의 제네시스`는 메시지를 담는다.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공교롭게 둘은 같은 산업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기보다는, 반도체·배터리(삼성)와 자동차(현대차)로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 두 회사가 이 분야에서 협력하고 결속하리라는 기대는 이 부회장이 제네시스를 고집하는 데에서 확신으로 굳어지는 것이다.

앞으로 돌아가 보면, 호사가들은 `정의선 장녀` 결혼식을 두고 `거부인 이 부회장이 축의금을 얼마나 냈을지`를 궁금해했다. 이 정도면 답은 나와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 부회장이 공개 석상에 제네시스를 타고 나타난 자체가 최대의 축의금이었던 셈이다. 이 부회장의 행보에 쏠리는 주목도를 고려하면 현대차는 홍보 효과를 제대로 누렸다고 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