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 박성웅 "악역 너무 많이 해 거절했지만, 주지훈 설득에 출연"

  • 등록 2022-12-01 오전 11:28:20

    수정 2022-12-01 오전 11:28:20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악역으로 돌아온 배우 박성웅이 영화 ‘젠틀맨’ 출연을 거절했지만 주지훈의 설득으로 작품에 합류한 일화를 털어놨다.

박성웅은 1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의 제작보고회에 김경원 감독, 주지훈, 최성웅과 함께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의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웨이브가 선보이는 첫 오리지널 영화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극 중 검사 출신 변호사로 악역을 예고한 박성웅은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거절을 했다”고 솔직히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제가 너무 그런 (악역) 역할을 많이 해서 처음엔 거절했는데 주지훈 배우가 특별 출연한 영화 ‘헌트’ 촬영장에서 그 이야기를 꺼내더라. ‘시원하게 거절 하셨더라고요’라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주지훈에게 이야기를 듣고, 우리 둘이 합을 맞춰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렇게 주지훈 배우에게 설득당해서 하게 됐다”고 공을 돌렸다.

또 “주지훈 배우 때문에 출연했지만 작품을 하며 김경원 감독님과 최성은 배우를 만나서 좋았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젠틀맨’은 12월 28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