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차태현표' 新 장르물 탄생할까…'번외수사' 본방 사수 포인트 셋

  • 등록 2020-05-23 오후 4:40:53

    수정 2020-05-23 오후 4:40:53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오늘(23일) 밤 10시 50분,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 아웃사이더 ‘팀불독’이 시청자들 앞에 출동한다.

OCN ‘번외수사’. (사진=OCN)
OCN 드라마틱 시네마 세번째 프로젝트인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 콘텐츠 지음, 총12부작)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을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을 그린 작품이다.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려온 예비 시청자들을 위해 ‘번외수사’ 측이 본방 사수가 기다려질 수밖에 없는 킬링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국민 믿보 배우 차태현의 첫 형사 변신

만능 엔터테이너이자 국민 믿보(믿고 보는) 배우 차태현이 드디어 OCN 장르물과 만났다. ‘번외수사’는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차태현이 선택한 복귀작이다. 특히 그는 이번 작품으로 배우 인생 처음 형사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유쾌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던 차태현의 거칠고 끈질긴 ‘독종 형사’ 캐릭터에 대한 기대가 최고조에 이른 가운데,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은 “차태현의 변신,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나쁜 놈들을 때려잡는 화려한 액션부터 쫄깃한 입담을 과시하는 캐릭터의 특징을 고스란히 살린 대사 전달력까지, 모든 면에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건 X 신선한 추리와 수사 스타일

앞서 ‘번외수사’는 사전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과거의 미제 사건과 현재의 발생 사건이 교차된 첫 번째 에피소드 예고를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제작진은 신선하고 차별화된 에피소드로 12화를 꽉 채울 것을 약속했다. 장르물 마니아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던 ‘실종느와르 M’으로 촘촘하고 밀도 높은 이야기를 풀어낸 바 있는 이유진 작가와 신예 정윤선 작가가 오랜 시간 발로 뛰며 취재하고 인터뷰한 다양한 사건을 기반으로 탄생시킨 풍성하고 탄탄한 에피소드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건과 범인, 새로운 스타일의 추리와 수사, 그리고 전혀 예상치 못한 단서와 반전으로 꽉 채운 ‘번외수사’의 신선한 에피소드를 빨리 보고 싶은 이유다.

◇ 범상치 않은 녀석들이 온다! ‘팀불독’의 기상천외 팀플레이

‘번외수사’ 최고의 킬링 포인트는 다른 수사물에서 좀처럼 만나볼 수 없던 독보적 개성을 지닌 아웃사이더 캐릭터들이 모여 기상천외한 공조수사를 펼친다는 점이다. 범인만 잡을 수 있다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강력계 형사 진강호(차태현 분)와 프로그램을 살리려 범죄소탕에 뛰어든 열혈 PD 강무영(이선빈 분). 여기에 각각 국과수 에이스 부검의, 암흑가를 주름잡았던 조직폭력배, 천재 프로파일러 출신이라는 화려한 과거를 지닌 장례지도사 이반석(정상훈 분)과 칵테일바 사장님 테디 정(윤경호 분), 생활형 사립탐정 탁원(지승현 분)까지, 소개만으로도 신선함이 느껴지는 캐릭터들이 오로지 범인을 잡기 위해 폴리스라인 밖에서 공조한다. 각자 뛰어난 능력을 지녔지만, 모난 돌처럼 별종 취급을 받는 아웃사이더 5인방이 ‘범죄 소탕’을 목표로 보여줄 예측불가 팀플레이가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번외수사’는 지난해부터 OCN이 선보인 ‘드라마틱 시네마’ 프로젝트의 세 번째 작품이다. 장르물의 명가 OCN은 드라마, 영화 제작진을 대거 의기투합,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 등 각자의 장점만을 살린 웰메이드 장르물을 제작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영화 ‘내 안의 그놈’, ‘미쓰 와이프’의 강효진 감독, 드라마 ‘실종느와르 M’을 집필한 이유진 작가와 신예 정윤선 작가, 그리고 ‘범죄도시’, ‘성난황소’를 기획-제작하고 ‘악인전’을 공동제작한 마동석의 팀고릴라가 공동기획한다. 오늘(23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