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故손정민 父 “부검 자료까지 줬는데…‘그알’에 이용만 당했다”

  • 등록 2021-07-05 오전 7:20:24

    수정 2021-07-05 오전 7:20:5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22) 씨 부친 손현 씨가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측을 향한 불만을 재차 터뜨렸다.

고 손정민 씨의 부친 손현 씨가 지난 5월8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정민 씨를 기리기 위해 놓인 조화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이상원 기자)
지난 3일 손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86m’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손씨는 “어김없이 주말이 온다. 4월의 그날도 엊그제 같고, 미친 듯이 돌아다니던 날, 하다 하다 안 돼서 전단지와 현수막 주문하고 붙이던 날, 정민이를 찾았다고 차 안에서 연락받았던 순간, 정민이를 보게 된 순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하던 차 안의 모습이 엊그제 같은데 두어 달이 지나갔다”고 운을 뗐다.

손씨는 “국과수에 갔을 때 서울 서초경찰서(서초서)의 업무를 이관받으신 강력계 분들과 인사하면서 많은 기대를 걸었다”며 “그 와중에 ‘그알’ 제작진이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바쁜 와중에도 인터뷰하고 자료도 드렸다. 도움이 될 거라고 굳게 믿었다”며 “나중에 정보 공개를 청구해서 부검 결과서까지 갖다 드렸는데 정말 화가 난다”고 했다.

또 손씨는 “정말 보기 싫지만, 정밀 분석을 시작했다. 사실과 다른 것은 고쳐 달라고 해야 하는데 의도적인 것은 어떻게 해야 하냐”며 경찰의 발표 자료를 사진으로 첨부했다.

해당 자료에는 목격자와 가까운 곳에서의 측정 거리가 약 86m, 먼 곳에서의 측정 거리가 약 111m라고 기재돼 있다.

이에 손씨는 “그알에도 이런 화면이 있다”며 “최단 거리가 86m인데 (방송에서는) 약 80m가 됐다”고 당시 방송 화면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방송 내 재연 장면에서는 거의 얼굴이 보일 정도였다. 이것이 86m 이상의 원근감이 맞아 보이냐”며 불만을 제기했다.

손씨는 “실제로 100m 밖에서 재연해야 하는데 누군지 알아볼 거리에서 재연하면서 이를 80m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를 세 번이나 보여줬다”며 “각인 효과 때문에 이 방송이 끝나면 재연 화면만 머리에 남고 거리는 기억이 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씨는 “이런 식으로 찾아보니 항의할 사항이 19개더라”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이 11%나 되는 데 기여는 제가 제일 많이 하고 완벽하게 이용만 당한 것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5월30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고 손정민 씨 사고 현장에 시민들이 모여 추모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한편 경찰은 지난 2개월간 정민 씨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를 이어왔으나, 특별한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지난달 29일 변사사건 심의위원회(변심위)를 열어 사건을 내사 종결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경찰은 강력 1개 팀이 정민 씨의 사망 전 최종 행적 및 추가 증거 여부를 계속 확인하고, 형사 1개 팀은 유족의 고소 건을 절차에 따라 수사할 예정이다. 유족 측은 정민 씨 실종 당일 함께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셨던 친구 A씨를 폭행치사 및 유기치사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