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홍준표, '조국 과잉수사' 재강조…"전가족 몰살 사건”

"내 수사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 등록 2021-09-17 오전 7:24:12

    수정 2021-09-17 오전 7:58:3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경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를 “전가족 몰살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사진=뉴시스
홍 후보는 16일 저녁 당 후보자 방송토론회를 마친 뒤 이같은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홍 후보가 조 전 장관 가족 수사를 “과잉 수사”라고 주장한 후 논란이 인데 대한 답변이었다.

홍 후보는 토론회에서 “(가족 수사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며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홍 후보는 “저는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홍 후보는 자신의 발언이 지지층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페이스북에 “수사 철학”을 거론하며 다시 한번 자신의 발언을 옹호했다.

그는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 하거나 불입건 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때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정리했다.

이어 “법이 아무리 엄중 하다 해도 그렇게 한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며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 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적었다.

홍 후보는 이후 다시 글을 올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수 밖에 없다”며 한 발 물러나는 태도를 취했다.

그럼에도 “그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 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며 검찰의 과잉수사에 대한 의견은 여전함을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