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옥' 연상호 감독 "김현주 아닌 배우 상상 힘들어…드래곤볼 모았다"

  • 등록 2021-11-16 오전 11:41:44

    수정 2021-11-16 오전 11:41:44

김현주(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지옥’의 연상호 감독이 김현주의 출연을 간절히 바랐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지옥’ 제작발표회에는 연상호 감독,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이 참석했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민혜진 역할에 김현주를 캐스팅하고 싶었다며 “김현주 배우 외에는 상상하기 힘들었다”면서 “하나의 드래곤볼을 모았다. 4성구를 모았다”고 캐스팅 성공 소감을 전했다.

또한 연 감독은 “민혜진은 미스테리한 정진수 반대편에 있는 인물이다. 정진수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기묘함이 통하지 않는 그런 게 묻어나야 했다”면서 “제가 김현주 씨의 오랜 팬이기도 하고 이 업계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신뢰할 수 있는 이미지, 그런 것들이 자연스럽게 민혜진의 베이스가 된다고 생각을 했다”고 김현주를 1순위로 생각한 이유를 설명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유아인은 서울 한복판에 지옥행 시연이 일어나고 이 현상을 신의 행위라 설명하는 새진리회의 의장 정진수 역을 맡았다.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