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정채연 "앞머리 있는 단발 로망…이미지 변신해보고파" [인터뷰]③

  • 등록 2022-11-15 오후 12:33:04

    수정 2022-11-15 오후 12:33:04

(사진=BH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정채연이 ’금수저‘를 통해 얻은 성장과 깨달음과 함께 향후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와 스타일을 꼽았다.

15일 정채연은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종영을 기념해 서울 강남구 BH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진행한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시청자 분들이 제 연기를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했다. 리딩을 이렇게 많이 한 것도, 하나부터 열까지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도 처음이던 ’배움의 시간‘”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지난 12일 막을 내린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를 다뤘다.

정채연은 극 중 여주인공 나주희 역할을 맡아 육성재(이승천 역)와 이종원(황태용 역) 사이 삼각 로맨스를 펼쳤다. 방송사 사주 딸로 굴곡없이 유복한 삶을 살며 선하게 자랐지만, 아버지의 죽음으로 몰락을 겪고 현실에 적응하며 겪는 성장기를 잘 표현해냈다.

’연모‘에 이어 송현욱 PD와 ’금수저‘로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정채연은 “감독님 앞에서 더 잘하는 모습들 보여드리고 싶은 생각이 컸다”며 “사극인 ’연모‘를 촬영할 때랑은 또 다른 느낌이더라. 감독님이 정말 섬세히 디렉팅을 해주셔서 믿고 따라갔다”고 공을 돌렸다.

그는 “감독님을 만나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커졌다”며 “감독님이 연기에 대한 흥미, 확신을 더 안겨주셨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연우가 맡은 극 중 캐릭터 오여진처럼 악녀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다고도 했다. 정채연은 “궁금하긴 하다”며 “연우 언니가 극 중 속 시원한 역할로 거침없는 연기를 보여줄 때 부러운 점도 있었다. 기회가 된다면 나 역시 그런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실제 금수저를 얻게 된다면 자신의 강아지와 삶을 바꿔보고 싶다는 너스레로 덧붙였다. 정채연은 “딱 한 번 기회가 있다면 사용해보고 싶다. 어차피 3일의 체험 기간이 있으니 충분한 경험이 되지 않을까”라며 “가장 편한 삶을 사는 저희 집 강아지와 삶을 바꿔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지금의 청순하고 풋풋한 첫사랑 이미지를 벗어나 스타일 변신을 해보고 싶은 포부도 드러냈다. 정채연은 “지금까지 맡은 역할이 청순하고 풋풋한 역할이라 머리를 잘라본 적이 많이 없는데 단발에 앞머리를 내보는 게 제 로망”이라며 “노다메 칸타빌레의 노다ㅤㅁㅔㅊ럼 발랄하고 부스스한 단발 머리에 도전해도 재밌을 것 같다”고 소망을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