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핀테크기업 탐방]⑤"스타트업 성장 발판되는 플랫폼될 것"

김미선 코스콤 블록체인사업팀장 인터뷰
'블록체인 기반의 비상장기업 주주명부 및 거래활성화 플랫폼'
  • 등록 2019-06-26 오전 6:05:00

    수정 2019-06-26 오전 6:05:00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단순히 비상장기업의 주주명부를 전산화하고 장외 주식 거래의 신뢰성·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서비스가 아니다. 궁극적으로는 스타트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또 하나의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코스콤이 제안한 ‘블록체인 기반의 비상장기업 주주명부 및 거래활성화 플랫폼’이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되자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 기술, 비상장사 주식 거래 활성화에 주목했다. 하지만 코스콤내 블록체인사업팀을 이끌고 있는 김미선 팀장은 ‘기업 육성·성장 플랫폼’의 탄생을 예고했다.

김 팀장은 비상장사 중에서도 실물증권을 발행하지 않은 기업을 타깃으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현재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상장사나 K-OTC(한국장외주식시장)에서 거래되는 비상장사들은 규격·표준화된 실물 증권을 발행해 예탁결제원에 예탁하고 있다. 주주명부는 예탁결제원·KB국민은행·KEB하나은행 등 3개의 명의개서 대행회사에 위탁해 관리한다.

문제는 국내 40만~50만개의 주식회사 중 이들 기업은 고작 3000~4000개사에 그친다는 점이다. 나머지 기업들, 특히 스타트업 등 초기기업은 실물증권을 발행하지도 않고 주주명부도 자체적으로 주먹구구식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게 김 팀장의 설명이다.

그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통해 비상장사의 주주명부가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관리되면 기업들의 부담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투자자들도 비상장사 주식 거래에 대한 불안감을 덜 수 있게 된다”며 “스타트업 등 초기 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필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래 등을 통해 기업 가치를 시장에서 평가받을 수 있고 이는 새로운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란 설명이다.

단순히 거래 플랫폼이 되지 않기 위해 코스콤은 엑셀러레이터협회, 테크노파크, 벤처협회 등은 물론 은행, 리걸테크(법률+기술)기업, 중기특화 증권사와도 코웍하면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김 팀장은 “새로운 시스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과정인 만큼 계속해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생기고 힘든 게 사실”이라면서도 “고생하는 팀원들에게 ‘은퇴 후에도 이 플랫폼이 자부심, 보람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토닥이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콤은 오는 10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하고 11~12월 시범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금융위가 조건부로 특례를 인정한 만큼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의 거래 안정성과 투자자 보호 등에 대한 기술적 구현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증명해야 하기 때문.

김 팀장은 “시범서비스 기간에는 10~30개 정도 기업을 대상으로 테스트할 계획”이라며 “하지만 실제 서비스를 운영할 때는 1만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기업의 홍보가 이루어지고 투자로 이어지는 기회의 장이 열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