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韓방역 역량’ G20에 자신한 文..‘경제인’ 넘어 ‘과학자·의사’ 이동허용 제안

G20 정상들 앞에서 “한국, 성공적 대응모델” 자신감 내비쳐
‘과학자·의사·기업인’ 이동허용 제안..입국제한 면제조치 가능성에 관심
  • 등록 2020-03-27 오전 12:35:03

    수정 2020-03-27 오전 12:35:03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역량은 각국 정상들 앞에 내세웠다. 이와 함께 세계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제안하겠다는 뜻을 밝혔던 건강이 확인된 경제인들의 이동 허용을 넘어서 과학자와 의사 등의 필수 인원에 대한 이동허용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의 ‘방역 노하우’를 공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G20 화상회의에 앞서 6개국의 정상이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오는 등 국제 사회의 관심이 비상한 상황을 십분 활용해 향후 각국의 협력체제를 한국이 주도하겠다는 구상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난 두 달 간 한국은 코로나19 도전의 중심에 있었고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뒤돌아봤다. 다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방역 성과에 대해 ‘성공적인 대응모델’이라고 규정했다. 배경으로는 한국의 진단시약 개발이나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비롯한 첨단 검진기술, 자가격리·자가진단 앱, 특별입국 절차 등이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소개하면서 한국의 의료기술이나 방역체계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문 대통령에 전화를 걸어온 각국 정상들은 앞다퉈 한국의 방역 기술에 부러움을 내비쳤다.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 역시 여기에서는 벗어날 수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의 의료장비를 지원해달라고 직접 요청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는 “한국을 배우고 싶다”고까지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라며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개발 노력과 보건분야 개발 협력 및 개도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한국의 방역 자신감을 기반으로 경제 활로 모색도 제안했다. 특히 기업인들의 이동 허용에 더해 ‘의사·과학자’의 자유로운 이동도 제안했다. 필수적인 경제교류 흐름을 살리면서 의료 협력이라는 명분까지 쌓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과학자·의사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경제 협력을 견인할 기업인들의 입국 제한 면제 조치를 끌어내겠다는 의지다.

방역 못지않게 세계 경제 경기 둔화로 인한 피해가 점점 커지는 시점에서 활발한 경제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며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