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뉴캐슬 사령탑 유력 후보 포체티노 감독 “현재 팀 순위보다 야망이 중요”

  • 등록 2020-05-23 오후 4:46:58

    수정 2020-05-23 오후 4:46:58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새 사령탑으로 거론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현재 순위보다는 클럽의 야망이 중요하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 인터넷판으로 공개된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의 6위권 밖 클럽에도 관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6위권 팀들은 언제나 바뀐다. 현재 토트넘과 아스널은 6위에 들지 못하고 있다. 모든 구단은 6위나 4위 안에 들려는 야망을 가지고 있다. 어떤 구단도 과소평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토트넘에서 경질된 포체티노는 휴식을 취하고 있다. 포체티노가 토트넘을 상위권 팀으로 만든 만큼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중 뉴캐슬은 가장 유력한 차기 행선지 중 하나다.

뉴캐슬은 자산이 3200억 파운드(약 484조원)나 되는 사우디아라비아 공공투자 펀드(PIF)가 주축이 된 컨소시엄으로의 매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컨소시엄은 포체티노를 차기 사령탑 물망에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포체티노는 “어떤 팀이든 감독을 맡게 된다면 처음 에스파뇰(스페인)에서 지휘봉을 잡았을 때처럼 하루를 시작할 것”이라며 “나는 팀을 이끌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