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지리산' 또 다시 위기… 언제 웃을까

  • 등록 2021-12-04 오후 4:18:53

    수정 2021-12-04 오후 4:18:53

(사진=에이스토리)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지리산에 또 다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에서 다급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 강현조(주지훈 분)와 정구영(오정세 분)의 출동 현장을 공개해 시선을 잡아끈다.

앞서 한치 앞도 분간키 어려운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레인저들이 사활을 내건 구조 활동을 감행,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 재해로 인해 단 한 명의 사상자도 내지 않으려는 레인저들의 사명감이 벅찬 감동을 선사한 것.

그러나 비가 그치고 재해 수습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었다고 안심했던 순간 무전기에서 부족한 인력을 대신해 구조에 나섰던 이양선(주민경 분)의 비명 소리가 주위를 얼어붙게 했다. 특히 이양선 뒤로 검은 우비를 쓴 정체 모를 이가 등장, 공포감을 높인 터. 과거 이세욱(윤지온 분)을 사주해 이양선을 죽이려 했던 진범이 다시금 나타난 것은 아닐지 걱정을 돋웠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 서이강과 강현조의 낯빛에서도 심각함이 읽히고 있어 더욱 불안감을 부추긴다. 재해 수습을 마친 후 맑게 개였던 하늘이 마치 거짓말이었던 듯 어둑해진 지리산 내부와 그 속을 헤치고 다니는 레인저들에게도 여느 때보다 더 바짝 긴장감이 읽힌다.

무엇보다 현재 이양선과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나가던 정구영이야 말로 피가 차게 식는 심정일 터. 비도 채 마르지 않은 땅을 거침없이 뛰어 나가는 정구영의 모습에서 절박함이 절로 와 닿아 안타까움을 배가한다.

이렇게 급변한 지리산 수해 재난 사태에 시청자들의 심장도 바짝 타들어가고 있다. 이양선의 안위와 더불어 연쇄 살인범이 또 다시 사고를 위장해 그녀를 해하려는 것은 아닐지 여러 가지 추측이 난무, 오늘(4일) 방송에 쏠린 관심이 뜨겁다.

주민경을 구하러 간 레인저들의 이야기는 오늘(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지리산’ 13회에서 확인 가능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