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민아 "이승기와 멜로연기로 연애욕구 충족"②

  • 등록 2010-10-03 오후 8:00:00

    수정 2010-10-03 오후 8:00:00

▲ 배우 신민아(사진=김정욱 기자)

[이데일리 SPN 김영환 기자]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이하 `여친구`)는 이승기와 신민아를 떼 놓고 말할 수 없다. 두 사람의 비중이 워낙 컸고 동시에 구미호 신민아와 차대웅 이승기의 `호이 커플`은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은 실제 연인 같은 호흡을 보이며 `여친구`를 이끌었다.

그렇다면 두 사람은 실제로 얼만큼 친분을 쌓았을까.

"엄청 편했어요. 그 동안은 선배나 오빠인 사람들과 작업했는데 승기는 저보다 연하였고 데뷔도 늦었고 해서…. 그래서 제가 먼저 촬영에 앞서 대사를 맞춰보자는 이야기도 쉽게 할 수 있었죠. 서로 편하게 맞추니 리액션도 좋았고 그래서 보시는 분들도 `호이커플`을 좋아해주신 것 같아요."

신민아가 본 이승기는 듬직한 오빠의 이미지였다. 비록 나이는 어렸지만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데서 오는 카리스마를 느꼈다는 설명이다. 신민아는 `여친구` 촬영 중에도 이승기에게 많이 의지했다는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드라마를 함께 하기 전에는 엄친아라고만 생각했어요. 사위 삼고 싶은 연예인 1위잖아요. 그런데 그냥 착하기만 한 건 아니에요. 웃기고 친철하고 정말 매력적인 사람이더라고요. 저보다 어렸지만 오빠라고 부를 뻔할 만큼 듬직한 면이 있어요. 시청률은 걱정하지 말고 자기만 믿으라고 하더라고요. 정말 믿어야 할 것 같은…(웃음)."

대한민국 최고의 `엄친아`와 멜로 연기를 펼쳤으니 연애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 신민아는 이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을 내놨다.

"연애는 꼭 이 작품이 아니더라도 계속 하고 싶다고 생각해요.(웃음) 아무래도 멜로 작품이었기 때문에 애정 표현을 많이 하다보니 어느 정도 충족되기도 했죠. 연애는… 늘 하고 싶죠.(웃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