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SK바이오팜·대웅·삼바·SK바사, 수출길 활짝

삼성바이오로직스, 3분기까지 수출액 9300억원 달성..전년 동기 대비 50% 급증
SK바이오팜도 북미 시장에서 세노바메이트 본격 판매로 수출 실적 1800% 증가
SK바이오사이언스·대웅제약 등도 CMO, 보톡스 선전으로 수출 증대 효과
  • 등록 2021-11-19 오전 7:40:15

    수정 2021-11-19 오전 7:40:15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큰 폭의 수출 신장을 보였다. 코로나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SK바이오사이언스(302440)의 수출 증가세가 도드라지는 가운데 북미 시장 진출에 성공한 SK바이오팜(326030)대웅제약(069620) 역시 수출이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팜, 대웅제약, 동화제약 등은 수출 증가세가 가팔랐다. 이들 업체들은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출 실적을 보이면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냈다.

삼바·SK바사, 코로나19 백신 CMO 약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 3분기 누계 수출실적이 9299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출 1조 클럽 달성을 눈 앞에 둔 것이다. 누계 수출실적 1위를 달성한 셀트리온(068270)(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이 1조 1974억원의 수출로 전년 대비 3.5% 감소한 사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9.9% 수출이 급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수출 상승 곡선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이 큰 역할을 했다. 지난 10월 말부터 국내에서 생산이 시작된 모더나의 mRNA 백신은 내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생산량이 늘어날 전망이어서 추후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출 상승세는 더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더 큰 증가율을 보였다. 2020년 3분기 누계 수출 실적 113억원에서 올해는 1613억원으로 1330.5% 늘어났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 8월에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수출과 함께 노바백스 백신 원액에서도 수출이 발생했다.

북미 시장 공략…SK바이오팜·대웅도 껑충

SK바이오팜은 북미 시장에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제품명 엑스코프리)’가 본궤도에 오르면서 수출 실적이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3분기까지 99억원의 수출액을 기록한 SK바이오팜은 올해는 3분기 누계 수출액 1613억원을 기록하면서 20배 가까이 수출이 늘었다.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신약 세노바메이트는 지난 2019년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직접 판매허가를 받아 공급에 나섰다.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직접 미국 시장에 진출한 것으로 수출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보툴리눔 제제 소송 이슈가 해소된 대웅제약도 북미 시장에서 나보타 매출액이 늘어나면서 수출 실적 2배 증가라는 성적표를 얻었다. 대웅제약의 이번 3분기 누적 수출실적은 6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05억원보다 105.5% 늘었다.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에 따르면 나보타의 현지매출은 올 2분기 2610만 달러(약 300억원), 3분기 2668만 달러(약 315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동화약품은 지난해 7월 정형외과용 임플란트 기업 메디쎄이를 인수하면서 높은 수출 성장세를 보였다. 동화제약은 지난해 3분기까지 27억원에 그쳤던 수출실적이 올해 107억원까지 늘어났다.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수출 실적(자료=금융감독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