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점슛 20개' 댈러스, 골든스테이트에 3연패 뒤 벼랑끝 반격

  • 등록 2022-05-25 오후 12:58:43

    수정 2022-05-25 오후 12:58:43

댈러스 매버릭스 루카 돈치치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앤드류 위긴스의 수비를 앞에 둔 채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3연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댈러스 매버릭스가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댈러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아메리칸에어라인센터에서 열린 2021~22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서부컨퍼런스 파이널 4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119-109로 제압했다.

앞선 1, 2, 3차전을 잇따라 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댈러스는 4차전에서 힙겹게 승리를 거두면서 반격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댈러스가 골든스테이트를 제압할 수 있었던 무기는 3점슛이었다. 댈러스는 3점슛 43개를 던져 무려 20개나 성공시켰다. 성공률이 46.5%에 이르렀다.

반면 스테픈 커리, 클레이 탐슨 등 최강의 3점 슈터를 보유한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28개를 던져 10개밖에 넣지 못했다. 성공률이 35.7%에 머물렀다.

댈러스 간판스타 루카 돈치치는 3점슛 3개 포함, 30점에 14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승리를 이끌었다. 트리플더블에 어시스트 1개가 모자랐다. 스몰포워드 레지 불록은 3점슛 6개로만 이날 18점을 책임졌다. 도리안 핀니-스미스도 3점슛 4개 등 23점 6리바운드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댈러스는 경기 내내 정신없이 3점슛을 몰아쳤다. 3쿼터를 마쳤을때 99-70, 29점 차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댈러스의 승리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듯 보였다.

골든스테이트도 호락호락하게 물러서진 않았다. 승부가 결정됐다고 생각한 양 팀은 모두 4쿼터 시작과 함께 벤치멤버를 투입했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 벤치멤버들의 생각은 달랐다.

골든스테이트는 조나단 쿠밍가, 조던 풀, 대미안 리, 모제스 무디 등 젊은 선수들을 앞세워 무섭게 추격을 시작했다. 거의 30점 가까이 벌어졌던 스코어는 순식간에 좁혀졌다. 4쿼터 3분23초를 남기고 쿠밍가의 3점슛이 터지면서 102-110, 8점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댈러스에는 돈치치가 있었다. 골든스테이트가 매섭게 따라붙자 돈치치는 개인 능력을 활용해 득점을 올리면서 상대 추격의지를 꺾었다.

골든스테이트는 벤치로 불러들였던 커리, 탐슨, 앤드류 위긴스 등 주전들을 다시 투입하며 대역전을 노렸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커리는 이날 3점슛 2개를 넣는데 그쳤다. 득점도 20점(8어시스트 5리바운드)에 머물렀다. 탐슨(12점), 위긴스(13점 5리바운드), 드레이먼드 그린(10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등 주전 멤버들 대부분 부진을 면치 못했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여전히 골든스테이트가 앞서있는 서부컨퍼런스 파이널은 27일 골든스테이트 홈구장인 체인스 센터에서 5차전이 열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