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만에 공개석상(종합)

설 당일 김정은·김여정 남매와 기념공연 관람
2013년 남편 장성택 처형 후 첫 공개활동
최룡해 다음으로 호명, 여전히 건재 과시
‘백두혈통’ 총출동…내부결속 다지기 행보
  • 등록 2020-01-26 오전 9:16:23

    수정 2020-01-26 오전 10:44:43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 김경희 북한 노동당 전 비서가 공개석상에 등장해 여전히 건재함을 드러냈다. 남편 장성택 처형 이후 6년여만의 공개 활동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또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도 공연에 관람했다고 전하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이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파란색 원)가 2013년 9월 9일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사진=연합뉴스)
이 방송은 공연 관람을 함께한 인물을 언급하며 최룡해 다음으로 김경희 동지도 관람했다고 전했다. 사진 확인 결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로 확인됐다.

김경희는 검은 한복을 입고 김정은과 같은 줄에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 사이에 앉았다. 1946년생인 김 전 비서는 김정은·김여정 남매의 고모이다.

김경희는 김정일 체제에서 핵심 인사로 활동했고 김정은 집권 이후에도 후견인 역할을 했으나 남편인 장성택이 2013년 12월 처형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해 2013년 9월 9일 김정은과 함께 정권 수립 65주년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에 참석하고 조선인민군내무군협주단 공연을 관람한 게 마지막 공개활동이었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숙청설까지 제기했지만 이번 설 공연을 통해 건재함이 드러났다. 장성택 처형 이후에는 호적을 정리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정보원은 김경희가 평양 근교에서 은둔하면서 신병치료를 하고 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적이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김경희뿐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도 참석해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는 미국과의 ‘정면돌파전’을 앞두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백두혈통을 상징하는 백두산에 연이어 등정하며 선대의 항일빨치산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선언하는 등 강력한 체제 수호 의지를 피력했다.

통신은 “관람자들은 김정은 동지만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며 위대한 우리 당의 탁월한 정면돌파사상과 실천강령을 받들고 불굴의 혁명신념과 견인불발의 투쟁정신으로 당 창건 75돌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사회주의강국건설사에 특기할 새로운 승리를 이룩해갈 혁명적 열의에 충만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25일 평양 삼지연극장에서 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또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2013년 9월 9일 이후 처음 공개석상에 등장했다(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5일 평양 동평양 대극장에서 설맞이 왕재산예술단 무용종합공연이 열리고 있다(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