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하 "쿠싱증후군 호전.. 이제 살과의 전쟁"

  • 등록 2020-02-18 오전 9:22:38

    수정 2020-02-18 오전 9:51:18

이은하, 쿠싱증후군 호전. 사진=KBS 1TV ‘아침마당’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이은하가 쿠싱증후군이 호전됐다고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이은하가 출연했다.

이은하는 건강 상태에 대해 “(쿠싱증후군이)다 나았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과거 쿠싱증후군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던 그는 “디스크 협착이 됐는데 수술 안 하고 버티고, 50세가 넘다 보니 갱년기도 오고 호르몬 발란스도 깨지면서 통증약과 부작용 등이 났던 거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술 안 하고 고생은 했지만 멀쩡해졌다”며 “문제는 살이다. 이젠 살과의 전쟁이 남았다. 지금은 건강해져서 주변에서 살 빼는 방법을 많이 알려주신다”고 말했다.

쿠싱 증후군은 천식, 관절염, 낭창 등의 질환 치료를 위해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복용하거나 부신피질 자극 호르몬이 과다 분비될 경우 발병할 수 있다. 쿠싱증후군은 비만, 고혈압, 피로감과 쇄약감, 무월경, 남성화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쿠싱증후군의 대표적 증상이 목 뒤와 어깨가 갑자기 살이 찌면서 팔다리는 가늘어지는 것이다. 이 뿐 아니다. 쿠싱 증후군으로 인해 여드름이 생기고 피부가 얇아지면서 쉽게 멍이 들고 털이 많아지며 혈압이 상승한다. 쿠싱 증후군은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 확률이 3배 정도 높다.

쿠싱증후군 예방법은 근본원인인 대사 장애를 없애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있다. 또 외인성 쿠싱 증후군은 약물 탓임으로 약물의 오남용을 줄여야 한다. 스테로이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하는 것도 쿠싱 증후군 발병 위험도를 높인다.

쿠싱증후군의 치료법은 뇌하수체의 종양을 제거해 주는 나비뼈통과수술이 기본적인 치료 방법이다. 수술을 할 수 없을 때에는 방사선 치료를 할 수 있으며, 방사선 치료도 할 수 없을 때에는 약물 치료가 진행된다.

이은하, 쿠싱증후군 호전. 사진=KBS 1TV ‘아침마당’
이날 이은하는 아버지의 사업 확장으로 커다란 빚이 생겼다고도 전했다.

이은하는 “당시 1997년도였는데 6~7억 정도였다. 지금은 빚을 다 갚았다. 가장 힘들었던 것이 사채 이자였다. 이자와 협박도 있었는데 하루 이자를 안 주면 ‘방송국에 폭로한다’, ‘얼굴을 어떻게 한다’ 등 협박이 더 힘들었다. 이자만 10배 정도 돼 총 70억을 갚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