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화 김태균, 우타자 최초 3500루타 도전...최연소 기록 눈앞

  • 등록 2020-05-07 오전 10:48:03

    수정 2020-05-07 오전 10:48:03

한화 이글스 김태균.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화 이글스 김태균(38)이 개인통산 3500루타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김태균은 6일 현재 3495루타를 기록하고 있다. 2012년 2000루타, 2016년 3000루타를 달성한 데 이어 역대 3명만 보유하고 있는 3500루타 기록에 단 5루타만 남겨두고 있다.

3500루타는 2007시즌 당시 양준혁(삼성)이 KBO 리그 첫 3,500루타를 달성한데 이어 이승엽(삼성)이 2015년, 박용택(LG)이 2018년에 달성한 바 있다. 앞서 3500루타를 달성한 선수는 모두 좌타자다. 우타자는 김태균이 최초가 된다.

2001년 KBO 리그에 데뷔한 김태균은 해외에 진출했던 2010, 2011 시즌을 제외하고 줄곧 한화에서 활약하며 매 시즌 세 자릿 수 루타를 기록했다. 2016년 기록한 301루타가 본인의 한 시즌 최고 기록이었다. 2005시즌(252루타)과 2008시즌(255루타)에는 시즌 최다 루타 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최연소 3000루타 기록(34세 4개월 6일)을 가지고 있는 김태균은 5월 6일 기준, 37세 11개월 7일로 종전 최연소 기록 보유자인 양준혁의 38세 2개월 9일보다 약 3개월 가까이 빨리 3500루타를 달성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