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경매브리핑]인천 옥련동 한국아파트, 68대 1 경쟁률

지지옥션, 5월 넷째주 법원 경매 동향
  • 등록 2020-05-23 오전 7:40:00

    수정 2020-05-23 오전 7:40:00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가 법원 경매 시장에 나오면서 68대 1이라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23일 지지옥션이 분석한 5월 넷쨰주 법원 경매 동향을 보면 연수구 옥련동 소재 한국아파트(전용면적 60㎡)은 이러한 입찰경쟁 속에 2억2400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2억600만원, 낙찰가율은 109%다.

이 물건은 1997년 12월 준공된 6개동 481가구 단지에 속해 있다. 주변은 아파트 단지 및 단독·다세대 주택이 밀집해 있다. 능허대초등학교 동쪽에 바로 접해 있고, 인천2호선 송도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아암대로와 제2경인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와의 접근성도 뛰어나다. 단지 동쪽으로는 청량산 자락에 인천광역시립박물관과 인천상륙작전기념관, 가천박물관 등이 들어서 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1회차 입찰에서 유찰되면서 최저가가 1억원 대로 낮아진 것이 많은 응찰자를 불러 모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소재 문화집회시설(3740㎡)이다. 감정가(361억9859만원)의 85%인 306억6062만원에 낙찰됐다.

2008년 5월 준공된 총 3층 건물로 전층이 미술관 전시장으로 활용됐고, 일부 매점 시설도 운영된 것으로 보인다. 석현초등학교 북동쪽 근거리에 위치한 물건으로 주변은 단독·다세대 주택과 자연 녹지가 혼재돼 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이영미술관으로 운영된 물건으로 건물 및 조경 관리 상태가 매우 양호하다는 점과 주변 교통 여건도 편리하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고 말했다.

이번주 법원 경매는 총 3733건이 진행돼 이 중 1352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8%, 총 낙찰가는 3463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총 455건이 경매 진행돼 이 중 215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91.8%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의 경우 10건이 경매에 부쳐져 6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101.6%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