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매도세 잦아든 외국인…셀트리온·삼전 사들였다

코스피서 5개월째 순매도이나 매도액 감소
반도체·2차전지株 매수..전력·통신·금융株 매도
  • 등록 2020-06-30 오전 12:10:00

    수정 2020-06-30 오전 12:10:00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외국인 투자자들이 코스피 시장에서 5개월째 주식을 내다 팔고 있지만 순매도 규모는 크게 감소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 순매도가 줄고 순매수 전환에 대한 기대감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 특히 이달 들어 매수세가 집중된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외국인들은 ‘셀트리온(068270)’을 집중 매수한 반면 ‘네이버(035420)’는 내다 팔았다.

[이데일리 김다은]
29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올 들어 2월부터 코스피 시장에서 순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3월에만 12조5500억원을 내다 팔더니 4월, 5월엔 각각 4조원, 3조8800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그러다 이달 들어선 1조1500억원을 내다팔아 순매도 규모가 큰 폭으로 줄었다.

외국인 매매 방향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환율이 1200원 안팎으로 안정되면서 외국인 순매수 전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외국인들의 순매수 전환은 시간 문제”라며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이하에서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미국 변동성 지수(VIX)가 20%를 밑돌면 외국인 순매수가 기조적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투자자들이 대형주 물량을 잠식한 만큼 외국인 수급 개선시 탄력적인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외국인들은 전체적으로 순매도를 이어가는 와중에도 일부 종목에 대해선 매수세를 보였다. 이달 들어 외국인들은 셀트리온을 4000억원 가량 순매수해 가장 많은 매수세를 기록했다. 삼성전자(005930)(3200억원), SK하이닉스(000660)(1200억원) 등 대형 반도체주도 사들였다. KODEX200 ETF(상장지수펀드)에도 2100억원 가까운 매수세가 나타났다.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도 각각 1400억원, 1300억원 순매수해 2차 전지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삼성전기(009150)도 1400억원 가까이 순매수했다.

반면 온라인 플랫폼 업종인 네이버(035420)는 3400억원 가량을 내다 팔아 순매도 1위 종목이 됐다. 삼성전자는 샀지만 삼성전자우(005935)는 1400억원 가량을 팔았다. 한국전력(015760), SK텔레콤(017670)으로 대표되는 전력·통신 등 기간 산업에 대해서도 각각 1500억원, 1300억원 가량 주식을 매도했다. SK(034730)도 1200억원 가량 팔았다. 신한지주(055550)하나금융지주(086790)는 각각 1200억원, 1000억원 가량 매도해 금융주도 내다 팔았다. 배당주로 유명한 맥쿼리인프라(088980)에 대해서도 1400억원 가까이를 내다팔았다. 뉴턴인베스트먼트가 투자금 회수 목적으로 주식을 매도한 영향이다.

이러한 외국인들의 주식 매매 방향은 이달 개인투자자들의 매매 방향과 상반된다.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이 내다 판 삼성전자우, 한국전력, 네이버, SK텔레콤, 신한지주 등을 매수한 반면 외국인들이 사들인 삼성전자, LG화학, 셀트리온, 삼성전기, SK하이닉스 등은 매도했다.

주가 방향성은 제각각이었다. 셀트리온, LG화학은 개인투자자들이 매도했음에도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된 영향에 이달에만 주가가 각각 45.7%, 25.4% 나 올랐다. 반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는 3.4%, 2.6% 오르는 데 그쳤다. 외국인이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의 34.7%를 보유하고 있고 개인투자자는 거래대금의 3분의 2 가량(68.6%)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한 쪽의 매매 방향이 주가 방향성을 좌지우지하기 어려운 구조이기 때문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