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신현준 전 매니저, ‘프로포폴 의혹’ 신현준 고발

  • 등록 2020-07-14 오후 2:23:04

    수정 2020-07-14 오후 2:23:0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광섭씨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신현준을 고발했다.

14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 마약과에 ‘신현준이 2010년께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이를 재수사 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냈다.

경찰은 “고발장 접수는 사실”이며 “검찰 측 자료를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씨는 2010년 6월 22일 서울중앙지검 마약과 소속 A수사관에게 전화를 받았다. A수사관은 신현준을 대상으로 조사할 것이 있으니 마약과로 출두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고발장을 통해 “처음에는 사기인 줄 알았지만 알아보니 사기는 아니였다”라며 “다시 A수사관에게 ‘신현준이 유명인이니 장소를 조용한 곳으로 옮겨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신사동 가로수길 한 카페에서 저와 신현준, A수사관이 함께 만났다”고 주장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고발장에 따르면 당시 A수사관은 신현준에게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B피부과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진료 기록을 보여줬다. A수사관은 “이 피부과에서 프로포폴을 과다 투약한 사람들의 명단이 있는데 신현준씨의 투약횟수가 일반인 보다 많아서 조사를 하러 나왔다”며 진료 내역을 보여줬다고.

A수사관이 신현준에게 “본인이 맞냐”라고 묻자 신현준은 “제가 맞다. 허리가 아파서 가끔 가서 맞았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김씨는 고발장을 통해 “신현준이 관련 진단서를 제출한다고 A수사관에게 말한 후 그의 전화번호를 저장했고, 이후 어떻게 사건이 진행되고 어떻게 마무리 됐는지 모른다”며 “그 당시 신현준이 어떤 조사를 받았으며, 어떤 처분을 받았는지 공익 차원에서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신현준은 실제로 허리에 통증이 있어 한 정형외과에서 치료를 받은 건 사실이다. 하지만 신현준이 허리 치료를 위해 내원했다는 B피부과는 허리 통증 치료를 하는 곳은 아니고 피부 관리 및 치료 모발이식 등의 치료를 진행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씨는 최근 신현준으로부터 13년 동안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