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4.96 13.72 (-0.42%)
코스닥 1,003.72 5.23 (+0.52%)

[스타in X 루나솔라] 루나솔라 "데뷔 후 첫 쇼케이스, 아름다웠던 시간"

  • 등록 2021-04-27 오후 1:32:38

    수정 2021-04-27 오후 2:04:0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긴장 반 설렘 반.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일지아트홀에서 만난 걸그룹 루나솔라(이서, 태령, 지안, 유우리) 멤버들의 모습이 딱 그랬다. 그도 그럴 것이 이날은 루나솔라의 컴백일이자 데뷔 후 첫 미디어 쇼케이스를 여는 날이었다. 쇼케이스는 새 음반을 취재진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뜨거운 플래시 세례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화려하게 활동을 시작할 수 있고 공들여 준비한 음악과 퍼포먼스의 매력을 보다 많은 이들에게 알릴 기회라 가수들에겐 중요한 자리로 여겨진다.

루나솔라는 지난해 9월 데뷔 싱글 ‘솔라 : 플레어’(SOLAR : flare) 발매 당시 코로나19 여파로 쇼케이스를 열지 못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해를 넘겨서도 쉽사리 꺾이지 않는 상황. 이에 루나솔라는 컴백을 앞두고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비록 취재진과 현장에서 직접 마주하진 못하더라도 랜선으로나마 소통을 펼치고 실력을 뽐내기 위해서다.
이데일리는 소속사 제이플래닛엔터테인먼트와 사전 협의를 거쳐 독점으로 현장을 찾아 데뷔 후 첫 쇼케이스를 열게 된 루나솔라 멤버들의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담았다. 멤버들은 대기실에서 메이크업을 수정하며 무대 리허설에 나서기 위한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었다.

“데뷔 당시 쇼케이스를 하지 못한 게 마음에 한으로 남아 있었어요. 이번에도 못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다행히 할 수 있게 됐고, 너무 신나는 마음으로 준비했죠. 비록 객석에 많은 분을 모시고 할 수는 없지만, 신곡 무대를 선보일 수 있는 자리가 만들어진 것만으로도 기뻐요.”(이서)

“어젯밤까지 실감이 잘 나지 않아서 잠은 너무 잘 잤어요. 아침 6시쯤 일찌감치 일거나 얼굴 부기를 빼려고 노력했고요. (웃음). 2시간 후쯤이면 쇼케이스가 시작되는데 이제야 실감이 나면서 여러 가지 감정이 들어요. 인생의 첫 번째 쇼케이스잖아요. 그런 만큼 진짜 잘해내고 싶고 많은 분께 예쁜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어요.”(태령)

“아침에 일어났을 땐 긴장이 많이 됐는데 지금은 긴장보단 기대감이 더 큰 상태에요. 첫 쇼케이스인 만큼 좋은 기억으로 남길 수 있는 순간으로 만들고 싶어요.”(유우리)
지안
태령
이서
유우리
쇼케이스 시작에 앞서 루나솔라는 취재진에게 전달하기 위한 개별 및 단체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뒤이어 쇼케이스에서 선보일 두 번째 싱글 ‘솔라 : 라이즈’(SOLAR : rise) 타이틀곡인 ‘다다다’(DADADA) 무대 리허설에 나섰다. 수차례 리허설을 진행한 멤버들은 현장 중계진, 그리고 댄스팀과 의견을 조율하며 최선의 무대를 선보이기 위한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쉴 틈 없이 무대와 대기실을 오간 끝 어느덧 쇼케이스 시곗바늘은 시작 시간인 오후 2시에 근접했다. 마지막 순간까지 큐시트와 대본을 살피던 멤버들은 비장한 각오를 품고 무대로 향했다.

“하나, 둘, 셋! 랜딩 인 루나솔라~ 안녕하세요 루나솔라입니다!”

루나솔라의 패기 넘치는 인사와 함께 쇼케이스의 막이 올랐다. 개그맨 임준혁이 진행을 맡은 가운데 멤버들은 두 번째 싱글 ‘솔라 : 라이즈’에 대한 소개를 이어나갔고, 타이틀곡 ‘다다다’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친 덕분에 쇼케이스가 처음이었음에도 실수없이 무사히 무대를 마쳤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이번 컴백 활동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루나솔라의 존재를 각인시키겠다는 당찬 포부도 밝혔다.

약 1시간가량 진행된 쇼케이스를 마친 직후 만난 멤버들은 또 하나의 관문을 성공적으로 넘은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더불어 컴백 활동에 대한 각오를 다시 한번 다졌다.

“믿지 않으실지 모르겠지만 실제 성격은 정말 내성적인 편이에요. 팬 여러분들과 함께한다는 생각으로 무대에 올랐고, 그 덕분에 재간둥이 이서의 모습으로 쇼케이스를 잘 마칠 수 있었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실수 없이, 아름답고 즐겁게 쇼케이스를 마치게 돼 기뻐요.”(이서)

“너무 떨어서 무슨 말을 했는지 잘 기억이 안 나요. 생각보다 조명이 뜨거워서 땀도 굉장히 많이 흘렸고요. (미소). 멤버들과 열심히 임했으니 향후 공식 유튜브 채널에도 공개될 쇼케이스 영상을 예쁘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고, 타이틀곡 ‘다다다’뿐 아니라 수록곡 ‘봄 디 디 봄’(BOM BI DI BOM)과 ‘론리’(Lonely)까지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루나솔라의 컴백 활동 끝까지 잘 지켜봐주세요.”

(사진=이영훈 기자, 영상편집=박예원 PD)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