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왕관 일주일째 오리무중…구본성 구미현 '新남매전쟁' 불 붙나

구지은 속전속결 쫓아낸 구본성·구미현 연합
이사회 차지 후 대표이사 선임은 '감감무소식'
구본성 구미현 동상이몽 속…갈등 증폭 분석
구지은 체제 지속 "걱정말고 신사업 추진해달라"
  • 등록 2024-06-14 오전 5:45:00

    수정 2024-06-14 오전 5:45:00

[이데일리 한전진 기자] 아워홈의 차기 대표이사 선임이 오리무중에 빠졌다. 막내 동생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을 몰아내고 이사회를 장악한 오빠 구본성 전 부회장과 언니 미현씨 연합이 새 이사회를 열지 않고 있어서다. 통상 주주총회(주총) 직후 이사회를 통해 새 대표이사를 선출한다. 하지만 구지은 부회장의 임기가 만료된지 1주일이 넘도록 이사회가 열리지 않아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구지은 부회장을 몰아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구 전 부회장과 미현씨가 또 다른 갈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아워홈 본사 (사진=아워홈)
◇구지은 쫓아냈지만 신임 대표이사 선임은 ‘안갯속’


13일 업계에 따르면 구지은 부회장은 지난 4일 임기 종료 이후에도 대표이사직을 수행하고 있다. 현행 상법 제386조에 따르면 ‘임기의 만료 또는 사임으로 인해 퇴임한 이사는 새로 선임된 이사가 취임할 때까지 이사의 권리의무가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현재 구 부회장이 기존과 마찬가지의 업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구본성·미현 연합은 지난달 31일 아워홈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를 장악했다. 구 전 부회장의 아들 재모씨의 사내이사 선임을 가결하고 구 부회장의 재선임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로써 아워홈 이사회는 지난 4월 선임된 미현씨와 그의 남편 이영열 씨에 이어 재모씨 등 3명으로 법적 최소 기준을 채웠다.

업계에서는 이들이 구지은 부회장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하면서 발빠르게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지분 매각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봤다. 실제로 미현씨는 주총 전에 구 부회장과 차녀 구명진 씨 등 주주에게 ‘구 전 부회장에 편에 서겠다’, ‘자신이 대표이사에 오르겠다’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다만 구 전 부회장과 미현씨 모두 주총 이후 아워홈 경영에 대한 별다른 의견은 내놓지 않고 있다.

아워홈 일가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왼쪽), 막내 구지은 부회장. (사진=이데일리 DB)
◇구본성· 구미현 남매 ‘동상이몽’…연합 ‘균열’ 나타나나


업계에서는 이사회가 열리지 않고 있는데 대해 여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첫 번째로 거론되는 것이 구 전 부회장과 미현씨와의 갈등이다. 표면적으로 이 둘은 아워홈의 매각을 목표로 손을 잡았다. 하지만 구 전 부회장이 미현씨와 이사회를 장악하니 마음이 달라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구 전 부회장은 2021년 보복 운전 논란 등으로 경영 일선에서 사실상 쫓겨났다. 직접 경영에 복귀하기는 어렵지만 꼭두각시 경영인 등으로 재기를 노린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로 구 전 부회장 측은 지난 주총에서 자신을 기타비상무이사, 자신의 오른팔로 꼽히는 중국남경법인장 황광일 씨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올렸지만 부결됐다. 미현씨가 해당 안건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미현씨가 이사회 과반을 구 전 부회장에 내주면 자신의 매각 의도가 좌초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현씨가 구 전 부회장을 신뢰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사실 구 전 부회장의 속내는 재모 씨에게 경영권을 승계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재모 씨는 지난 2019년 8월 기타비상무이사로 이사진에 합류했다. 2020년에는 사내이사까지 이름을 올리며 승계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지만 작년 12월 이사회에서 배제됐다. 향후 재모 씨의 역할을 두고 구본성·미현 연합이 갈등을 빚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장고’ 중인 구지은 “걱정 말고 신사업 추진해달라

아워홈 매각 작업이 시원치 않다는 분석도 있다. 사실 아워홈은 구 부회장이 회사의 흑자기조를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 부회장은 2021년 구 전 부회장을 대신해 대표이사에 올랐다. 이듬해 곧바로 흑자 전환했다. 기세를 몰아 지난해 아워홈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 1조9835억원, 영업이익 943억원을 거뒀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8%, 75% 증가한 수치다.

구 부회장이 ‘LG가’라는 배경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한 덕이었다.

하지만 아워홈이 범 LG계열의 기업이라는 타이틀이 없어지면 현재의 성과를 이어가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아워홈은 국내 2위 급식 업체다. 구 부회장이 추진해온 푸드테크, 해외 진출 등 핵심 사업 추진도 동력을 잃게 된다. 이 때문에 인수자가 나타난다고 해도 선뜻 인수 결정을 내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이사회에서 쫓겨난 구 부회장이 오히려 여유있 는 분위기다. 구 부회장은 지난 주총 직전 신사업 발굴을 위해 직속 조직 신성장테크비즈니스부문을 신설했다. 그는 주총 직후 신성장테크비즈니스부문 임원진에 “걱정말고 신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해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워홈은 현재 새 이사회와 관련해 어떠한 움직임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새로운 이사회 일정과 신임 대표이사 선임 등 정해진 것은 없다”며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할 때까지 구 부회장 체제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