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주군의 태양'으로 '로코호러퀸' 도전!

  • 등록 2013-07-08 오전 11:03:04

    수정 2013-07-08 오전 11:26:16

배우 공효진.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배우 공효진이 ‘로코 호러퀸’ 타이틀을 노린다.

8일 공효진이 촬영 중인 SBS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주군의 태양’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극중 태양처럼 밝았지만 사고로 귀신을 볼 수 있게 된 후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는 태공실 역을 맡은 공효진은 ‘로맨틱 코미디 퀸’에서 ‘로맨틱 코미디 호러 퀸’이란 새로운 타이틀에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줬다.

지난 달 중순 서울 합정의 한 공원에서 진행된 촬영으로 파란만장한 ‘로코믹호러’ 연기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촬영은 극중 태공실이 사랑하는 남자와 키스하려던 순간 귀신을 보고 비명을 지르는 장면. 한적한 공원 벤치에 앉아 사랑하는 남자와 키스를 나누려던 공효진은 사랑에 빠진 여자의 순수함과 동시에 귀신 앞에 선 두려움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특히 귀신을 보고 놀라는 장면에서는 실제 귀신이 눈앞에 있는 것처럼 실감난 연기를 선보여 늦은 밤 촬영을 이어가던 스태프조차 소름 돋게 만들었다는 귀띔이다.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공효진은 시종일관 세밀하고 꼼꼼한 대본 확인과 모니터링을 통해 연기와 감정선을 체크하는 베테랑 배우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진혁 PD의 액션 소리와 함께 태공실역에 완벽하게 몰입, 연인과 귀신 사이에서 사랑과 두려움이라는 대비되는 감정을 정확히 표현해냈던 것. 밝았던 태공실이 귀신을 보게 된 후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고 음침해져가는 과정을 완벽히 그려낸 셈이다.

제작사 본팩토리는 “공효진은 로코퀸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다른 장르에 도전하는 개성있는 배우”라며 “로코믹호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통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을 홀릭시킬 공효진표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주군의 태양’은 인색하고 오만방자한 남자와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눈물 많은 여자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담은 ‘로코믹 호러’.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등을 집필한 홍정은-홍미란 작가와 ‘찬란한 유산’ ‘검사프린세스’ ‘시티헌터’를 연출한 진혁 PD가 손잡았다. 공효진을 비롯해 소지섭 서인국 김유리 등이 출연한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후속으로 31일 첫 방송된다.

▶ 관련기사 ◀ ☞ 소지섭 공효진, 드디어 뭉쳤다..'주군의 태양' 첫만남부터 눈길 ☞ `그녀의 연기` 공효진, 박희순의 계약연애 미공개 사진 방출

▶ 관련포토갤러리 ◀ ☞ 공효진 시크 마린 룩 화보 사진 더보기 ☞ 배우 공효진 `하이컷` 화보 사진 더보기 ☞ 배우 공효진 사진 더보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