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웰컴 소극장]숲에 이르기 직전의 밤·역광·이스크라

3월 셋째주 볼만한 소극장 연극
  • 등록 2020-03-14 오전 8:00:00

    수정 2020-03-14 오전 8:00:0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대학로를 비롯해 서울 시내의 많은 소극장에서 거의 매일 같이 연극이 올라간다. 그러나 이들 공연에 대한 정보를 접하기란 쉽지 않다. ‘웰컴 소극장’은 개막을 앞두거나 현재 공연 중인 소극장 연극 중 눈여겨 볼 작품을 매주 토요일마다 소개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공연들이다. <편집자 주>

연극 ‘숲에 이르기 직전의 밤’ 포스터(사진=CREATIVE틈).


◇연극 ‘숲에 이르기 직전의 밤’ (3월 14~22일 여행자극장 / CREATIVE틈)

이름 모를 프랑스의 어느 도시. 비에 흠뻑 젖은 이름 모를 남자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를 향해 말을 건다. 이 남자는 무얼 원하는 걸까. 무언가 묻고 싶은 걸까, 아니면 듣고 싶은 걸까. 모호하고 애매한 말로 가득한 남자의 독백에는 도시에서 소외된 채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고단하고 슬픈 일상의 파편이 흩뿌러져 있다. 프랑스 배우 겸 극작가 베르나르 마리 콜테스의 희곡을 무대화했다.

연극 ‘역광’ 포스터(사진=소극장 혜화당).


◇연극 ‘역광’(3월 18~22일 소극장 혜화당 / 극단 평행)

왼쪽 네 번째 손가락이 유난히 짧아 안중근이라 불리는 역사 선생 민성. 별명이 갖고 있는 명성에 걸맞게 늘 뜨거운 가슴으로 학생들에게 역사를 가르친다. 이런 그가 어느 날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며 돌연 사표를 내면서 학교를 발칵 뒤집힌다. 과연 민성에겐 무슨 일이 있는 걸까. 소극장 혜화당이 아직 해결되지 못한 친일청산 문제를 다루기 위해 기획한 ‘제1회 친일청산페스티벌’ 초청작이다.

연극 ‘이스크라: 잃어버린 불꽃’ 포스터(사진=한국연기예술학회).


◇연극 ‘이스크라: 잃어버린 불꽃’ (3월 14~21일 씨어터 쿰 / 한국연기예술학회)

인공지능(AI)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한 멀지 않은 미래. 딥러닝을 통한 인공지능의 학습능력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해 인간의 범위를 벗어난 존재로 성장한다. 반도체직접기술의 발달로 인공지능이 로봇에 탑재되는 것이 가능해지면서 인간 수백 명의 노동력을 대체할 수 있는 휴머노이드로봇까지 등장해 인류를 위협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2019년 과학융합콘텐츠 개발 사업’ 선정 작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