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또다시 음원 사재기 의혹…소속사 "확인 중"

  • 등록 2020-03-26 오후 1:31:09

    수정 2020-03-26 오후 1:31:0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가수 송하예가 또다시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26일 SBS funE는 한 사재기 업체 A 대표가 음원 차트에서 송하예의 곡 순위를 높이기 위해 사재기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앞서 블락비 멤버 박경은 지난해 11월 송하예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나도 그들처럼 음원 사재기하고 싶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파문이 일었다. 이에 송하예의 소속사는 박경에 대해 명예훼손죄(허위사실)로 고소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 1월 8일 정민당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하기미디어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 관계자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이라며 송하예의 타이틀 곡 ‘니 소식’이 연속 재생되고 있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사진=정민당 제공)
이번 송하예의 사재기 의혹은 2개월 만에 다시 불거진 것으로 보도에 따르면 A 대표 김모씨는 “잠도 못하고 하고 있다”, “작업” 등의 단어를 써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하고 있음을 유추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김모씨는 다른 관계자에게 송하예의 ‘니 소식’을 가상 PC를 이용해 대량 스트리밍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전송하기도 했다. 이는 앞서 창민당이 공개한 사진과 동일한 사진이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더하기미디어 측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