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블랙핑크 리사, 매니저에 10억 사기 피해..YG "변제 합의 후 퇴사"

  • 등록 2020-06-02 오전 11:13:26

    수정 2020-06-02 오전 11:15:02

블랙핑크 리사, 10억 사기 피해. 사진=리사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리사의 10억원대 사기 피해와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2일 한 매체는 리사가 데뷔 때부터 믿고 의지하던 전 매니저에게 10억원대의 사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 A씨는 리사와의 친분관계를 악용해 부동산을 알아봐 준다는 말로 돈을 받았고 그 돈을 도박으로 모두 탕진했다.

한 관계자는 “리사가 외국인 멤버인데다가 어릴 때부터 한국에 혼자 있어 경제관념 등을 비롯해 이런 일들에 매우 취약하다”며 “업계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나는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 자칫 국내 매니지먼트 이미지에 금이 갈 수 있는 심각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은 “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 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입니다.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