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통일장관 후보자, 구로아파트 1채…본인·아들 軍면제

文, 통일장관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본인·배우자·모친 등 총 10억원 재산신고
본인 수형, 아들은 척추관절병으로 면제
  • 등록 2020-07-09 오전 1:05:00

    수정 2020-07-09 오전 11:44:14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이 8일 국회에 접수됐다. 이 후보자의 신고재산은 10억758만원이며 후보자 본인과 아들 모두 수형과 척추관절병 등의 사유로 병역 면제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제출한 요청안에 따르면 이인영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모친과 장남 등의 재산을 합쳐 총 10억75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동산은 배우자 명의로 서울 구로구 아파트(2억3100만원)을 신고했다. 어머니 명의의 충북 충주시 아파트(9100만원)도 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각각 1억8872만원, 4억884만3000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 밖에 자신 명의로 서울 구로구 사무실(143.80㎡) 전세권 3000만원, 배기량 1580㏄ 니로 하이브리드 자동차(1981만원), 아들 명의의 채무(3000만원) 등이 있다고 신고했다.

이 후보자는 최근까지 배우자 소유 아파트는 전세를 주고 같은 아파트 더 큰 평수(113㎡)에 전세로 살다가 다시 배우자 소유 아파트로 돌아왔다.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울러 그는 1988년 수형으로 병역을 면제 받았다. 이 후보자는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다가 집회시위법과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로 1988년 6월 징역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자격정지 2년형을 받았다가 같은 해 12월 특별사면됐다. 그의 자녀는 아들 1명으로, 2016년 3월 척추측만병증으로 5급 전시근로역을 받고 현역 면제됐다.

‘86 운동권’ 대표주자인 이인영 후보자는 1964년 충북 충주 출생이다. 충주고, 고려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정보통신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이수했다. 고(故)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계보(GT계)로 국회에 입성했고 17·19·20·21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6년 더불어민주당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 2018년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청문요청안이 접수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치고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국회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한 경우 대통령은 다음날부터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재요청할 수 있다. 이 기간 내 청문경과보고서를 국회가 송부하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그냥 임명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요청안에서 “탁월한 협상 능력과 강력한 추진력으로 통일부 장관으로서 조직을 관리하고 남북관계를 창의적으로 이끌어 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