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지희·이동형 "왜 아무것도 안 깠나"...'2차 가해' 역비판

  • 등록 2020-07-17 오전 12:05:00

    수정 2020-07-17 오전 10:51: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 관련 발언으로 ‘2차 가해’ 논란이 된 YTN 라디오 진행자 이동형 씨와 프리랜서 아나운서인 박지희 씨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와 한국여성의전화·한국성폭력상담소의 기자회견을 비판했다.

지난 16일 오후 이 씨가 운영·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이동형TV’의 라이브 방송은 출연자인 박 씨의 발언 논란으로 시작했다.

박 씨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를 차지한 자신에 대해 언급하자 “이제 좀 내려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씨는 “아, 나는 4위를 했더라. 아쉽다. 1위를 못해서”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씨는 “오늘 엄청나게 많은 문자를 받았다”며 “이럴 때일수록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나는 잘못한 데 없다고 생각하는데 이럴 때 떠밀려서 사과하게 되면 더 두들겨 맞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행 중인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도 하차할 뜻이 없다고 못 박았다.

프리랜서 아나운서인 박지희 씨와 YTN 라디오 진행자 이동형 씨(사진=인스타그램, YTN)
박 씨는 자신의 발언 논란에 대해 “일단 피해를 호소한 여성 분을 비난할 의도로 ‘4년 동안 대체 뭘 했대요?’라고 얘기한 게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안타까운 마음에, 그때 지금처럼 변호사나 언론사, 당시 또 박근혜 정부였으니까 찾아가서 얘기했다면 고통의 시간도 줄고 벌 받을 사람은 벌을 받았을 텐데… ‘긴 시간 동안 얼마나 괴로웠을까? 그 고통을 어떻게 참았느냐. 차라리 빨리 얘기하지’ 이런 마음으로 얘기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논란 발언이 나온) 방송을 들어보면 아시겠지만 지금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분에 대해서 2차 가해가 굉장히 기형적이다, 그러면 안 된다고도 했는데 이건 보도가 하나도 안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팟캐스트 녹음 당일 (A씨 측) 기자회견이 있었는데 엄청난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며 “그래서 제가 피해자 입장에서 생각해 봤을 때 이런 일이 정쟁화가 되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면 오르내릴수록 당사자에게 너무 괴로운 일이잖나. 그렇기 때문에 확실한 증거가 있다면 빠르게 제시를 하고 확실하게 내가 피해자라는 걸 입증하고, 이 논란을 마무리 짓는 게 피해자 분이 가장 원하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또 “오히려 애매하게 얘기하고 다음 번에 발표할게요, 다음에 얘기할게요라고 얘기하면서 이 사태를 질질 끌어가는 듯한, 그래서 정쟁화를 부추기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아쉬웠다, 안타까웠다라는 의도로 발언한 것”이라며 “그거를 또 피해자를 향해서 왜곡 보도를 한다, 이런 식으로 보도 되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이 씨는 “사실 그게 2차 가해다. (A씨 측) 변호인단은 고소인을 가장 근접하게 잘 알고 있고 그 사람들이 할 일은 지켜줘야 하는 것”이라며 “지켜줘야 하기 때문에 그날(A씨 측 기자회견 당일) 모든 걸 오픈 했어야 한다. 그날로 논란이 종식되도록 만들었어야 한다. 그런데 아무것도 안 깠다”고 비판했다.

박 씨도 “아무것도 안 까니까 지금 피해자 분을 부르는 명칭을 놓고도 피해 호소인이냐 고소인이냐 피해자냐 얘기가 많은 것”이라고 했다.

이 씨는 계속해서 “(A씨 측이) 일주일 뒤에 (증거를) 까겠다고 했으니까 이걸(논란을) 계속 연장 시킨 거잖나. 이게 무슨 보호인가?”라고 반문했다.

여기에 박 씨는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말씀은 피해를 당하셨다고 분에 대한 비난으로 왜곡이 돼서 보도가 되는 것 같아서 안타깝고, 얘기가 나올만한 발언을 했다는 건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이걸로 인해 산발적으로 퍼져 나가는 보도들을 보면서 그 피해 호소인 분께서 또 한 번 상처를 받지 않았을까 걱정되는 마음이 컸다. 하루 빨리 피해 사실이 입증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 씨의 이 같은 발언으로 해명이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이 씨는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의 남편인 류제웅 전 YTN 기획조정실장까지 언급하며 비난을 이어갔다.

앞서 이 씨는 전날 이동형TV에서 A씨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한 건 신상을 드러내지 않았으니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를 한 게 아니라며 “지금 피고소인(박 전 시장)은 인생이 끝났다. 근데 자기는 숨어서 말이야”, “뭐만 하면 2차 가해라고, 아무것도 못 하게 한다”라는 등이라고 말했다.

박 씨는 지난 14일 팟캐스트 ‘청정구역’에서 “그 당시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 4년 동안 대체 뭘 하다가 이제와서 갑자기”라며 A씨의 고소 배경에 의문을 나타냈다.

이에 김 변호사는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도 피해를 겪은 지 40년 뒤 비로소 목소리를 냈다며 박 씨의 발언을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한 마디 한 마디 말이 피해자에게는 굉장히 큰 상처가 되고 있다. 사회적으로 본인이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면 더더욱이나 그런 얘기를 하는 걸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에 2차 가해자들을 추가 고소한 A씨 측은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자 여성변호사회에 법률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