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위대한 생각]②秦 합종연횡·원교근공…국제정치학 뿌리 되다

오늘의 원픽: 'WarStrategy' 7강 진시황의 중국통일과 대전략
소진의 연횡책 깬 장의의 합종책…"상호 불신의 고리 노렸다"
통념 깬 범저의 원교근공책…"진나라, 천하통일 기반"
  • 등록 2021-01-20 오전 12:01:10

    수정 2021-01-20 오전 8:52:36

[총괄기획=최은영 부장, 연출=권승현 PD, 정리=유현욱 기자] 이해관계에 따라 뭉치고 흩어짐을 의미하는 사자성어 ‘합종연횡’. 먼 나라와 교류하고 가까운 나라를 공격한다는 ‘원교근공’. 모두 춘추전국시대 강대국 진나라와 이를 둘러싼 여섯 나라 간 물고 물리는 지략싸움에서 비롯한 말이다.

(그래픽=문승용 기자)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는 ‘합종책’을 깬 진나라의 외교 전략인 ‘연횡책’을 오늘날 국제정치학의 현실주의 이론으로 설명했다. 현실주의는 ‘힘’(군사력)을 국제정치의 본질로 본다. 각각 ‘협력’이나 ‘맥락’을 중시하는 이상주의, 구성주의와 함께 3대 국제정치 이론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다자주의에 기댄 합종책은 이상주의와 유사하다.

국제정치학은 한스 모겐소가 1930년대 체계화했다. 이후 고전적 현실주의는 발전을 거듭해 공격적 현실주의, 방어적 현실주의 등으로 분화했다. 펠로폰네소스 전쟁사에서 연원을 찾기도 하는 데 춘추전국시대 난맥상 역시 그 뿌리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최 교수는 세력이 커진 진나라를 현상타파국가로 규정했다. 패권을 잡으려 한 이른바 ‘도전국’이다. 진나라는 힘의 균형을 무너뜨리고 중원에서 홀로 우뚝 서려는 야욕을 숨기지 않았다. 이에 주변국들은 걱정하기 시작했다. 이 같은 안보 위협에 대해 약소국들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바로 ‘연합’이다. 소진이 선봉에 섰다. 그가 “(진을 제외한) 여섯 나라 영토는 진나라의 다섯 배나 되고 여섯 나라의 병사는 진나라의 열 배가 된다”고 설득한 끝에 합종군은 네 차례나 진나라를 공격할 수 있었다.

문제는 동맹국들이 서로를 믿기란 어렵다는 데 있다. 국제정치의 ‘무정부성’에 기인한다. 진나라는 이런 상호 불신의 고리를 적극 공략했다. 장의는 “연합해 진나라에 대항하는 것보다는 진나라와 함께하는 게 훨씬 유리하리라”고 제후들을 꾀어냈다. 믿지 못할 타국과 손을 잡지 말고 진나라의 우산 속에 들어오라는 주장이다.

결혼동맹을 불사하는 등 진나라의 방해 공작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이게 먹혀들어가면서 합종국끼리 전쟁을 벌이기도 했다. 여섯 나라들이 정신을 차렸을 땐 이미 대세가 기운 뒤였다. 최 교수는 “신의보다는 자국의 이익을 중시하는 입장이 현실주의”라고 했다.

가까운 나라와 친하게 지내고 먼 나라는 멀리하는 사고에서 벗어난 것도 진나라를 승리로 이끌었다. 진나라의 범저는 초나라·연나라·제나라와 선린관계를 유지하는 대신 한나라·조나라·위나라를 먼저 치는 원교근공책을 제시했다. 가운데 낀 국가를 양측에서 협공할 수 있는 방책이다. 최 교수는 “이 같은 생각은 진나라가 천하를 통일하는 데 전략적 기반이 됐다”고 했다.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가 서울 중구 순화동 KG하모니홀에서 ‘위대한 생각’ 지상 강연 ‘워-스트래티지’ 7강 ‘진시황의 중국통일과 대전략’ 편을 강의하고 있다. (사진=김태형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