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타 줄인 김주형, 한국오픈 선두 도약.."더 집중할 것"

  • 등록 2021-06-25 오후 2:47:54

    수정 2021-06-25 오후 2:47:54

김주형. (사진=K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김주형(19)이 내셔널 타이틀 코오롱 제63회 한국오픈(총상금 13억원) 둘째 날 4타를 줄이면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주형은 25일 충남 천안시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골라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이틀 합계 6언더파 136타를 친 김주형은 클럽하우스 선두로 먼저 경기를 끝냈다. 오후 2시 45분 현재 이준석이 김주형과 함께 공동 선두를 이뤘다.

2주 전 SK텔레콤 오픈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김주형은 이번 대회에서 첫 내셔널 타이틀 석권과 동시에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아시안투어에서 활약하다 지난해부터 코리안투어로 무대를 옮긴 김주형은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 출전을 기대했으나 아쉽게 기회를 얻지 못했다. 김주형은 25일 기준 세계랭킹 124위로 한국 선수 중 4번째 높은 순위다. 세계랭킹 기준 2명이 나갈 수 있어 김주형은 이번에 기회를 잡지 못했다.

김주형은 “사실 이번 올림픽에 참가하기를 기대했었다”며 “파리 올림픽까지는 아직 몇 년이 남았으니 출전을 목표로 두고 꼭 도전하고 싶다”고 3년 뒤를 기약했다.

이날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김주형은 내셔널 타이틀 대회 우승에 대한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번 주는 새로운 주인 만큼 지난 경기에서 우승한 것을 플레이 중에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한국오픈은 큰 대회이기 때문에 가장 집중하고 있다”고 연속 우승을 기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