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신대철, 나훈아 비판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는 없으신가요"

대규모 콘서트 진행 중인 나훈아 향해
"후배들은 몇 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는데.."
  • 등록 2021-07-21 오전 11:45:01

    수정 2021-07-21 오전 11:45:01

신대철(사진=이데일리DB)
나훈아 콘서트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밴드 시나위의 리더인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코로나19 상황 속 대규모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인 가수 나훈아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신대철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소크라테스 왈, ‘어려서 겸손해져라, 젊어서 온화해져라. 장년에 공정해져라,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라고 했다는데..”라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덧붙였다.

나훈아는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을 열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콘서트는 3일간 최대 4000석 규모로 6회 열렸으며 총 2만2000여명이 다녀갔다.

공연 전후로 온라인상에서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상황에서 열려 대규모 인원이 몰린 나훈아 공연을 향한 우려와 비판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런 가운데 나훈아는 23~25일 진행되는 부산 공연을 앞두고 있다.

신대철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대를 기록하고 있는 비상 시국입니다”라며 “그래도 공연을 하시겠다면 힘없고 못 나가는 후배들이 뭐 어쩔 도리는 없습니다만..”이라며 나훈아의 행보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아울러 그는 “신청곡 한 곡 부탁드립니다. 다음번에는 ‘백만송이 장미’도 불러주세요. ‘테스형’과 같이 부르시면 딱입니다. 따로 연습할 필요도 없을 겁니다. 같은 곡이니까요”라며 심수봉 ‘백만송이 장미’와 나훈아 ‘테스형’ 간의 유사성 의혹도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