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도쿄올림픽]김서영, 女개인혼형 200m 결승 좌절...아쉬움의 눈물

  • 등록 2021-07-27 오후 1:15:32

    수정 2021-07-27 오후 1:20:13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수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 출전한 한국 김서영이 아쉬워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 수영 간판스타 김서영(27·경북도청)이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서영은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1초38을 기록, 조 7위이자 전체 16명 중 12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김서영은 상위 8명 선수가 경쟁하는 28일 결승전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김서영은 2004년 아테네 대회 개인혼영 400m 남유선(7위) 이후 한국 여자 경영 선수로는 17년 만에 올림픽 결승 진출을 노렸지만 세계의 벽은 여전히 높았다.

이번이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인 김서영은 전날 오후에 열린 예선에서는 2분11초54 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27명 중 15위를 차지해 상위 16명까지 나갈 수 있는 준결승에 올랐다. 하지만 준결승에서도 기록을 크게 끌어올리지 못했고 결국 준결승에서 도전을 마감해야 했다.

이날 김서영의 기록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개인 최고 기록이자 한국 기록 2분08초34에 3초 이상 뒤진 기록이었다. 자신이 가진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했기에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김서영은 준결승전을 마치고 기록을 확인한 뒤 안타까움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한참이나 흐느낀 김서영은 “어제랑 오늘 경기를 뛰면서 확실히 그동안 실전 감각이 조금 많이 떨어져 있었던 것 같다”며 “아쉽게 마무리돼 많이 속상하고 마음처럼 경기가 되지 않아 지금 혼란스럽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