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父 흥선대원군 죽음조차 외면한 고종, 어떤 사연 있길래?

'선을 넘는 녀석들' 고종vs흥선대원군 부자전쟁
흥선대원군 몰락 후 아들과의 관계 뒤바껴
긴 유폐 생활에 지쳐 병 얻은 흥선대원군
  • 등록 2020-09-20 오후 3:00:22

    수정 2020-09-20 오후 3:00:22

[이데일리 스타in 김은비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고종과 흥선대원군의 파국으로 치닫은 ‘父子전쟁’ 결말이 공개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연출 정윤정, 한승훈/ 이하 ‘선녀들’) 56회는 역사의 라이벌로 남은 아버지와 아들 ‘흥선대원군vs고종’의 최후 이야기를 펼친다. 지난주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부자의 피 튀기는 권력전쟁은 시간순삭 몰입도를 자랑, 자체 최고 시청률인 6.9%(2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지난주 흥선대원군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펼쳤다면, 이날 배움 여행은 고종의 입장에서 시작된다.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입체적 역사 여행이 꿀잼 몰입도를 상승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설민석은 아들 위에 서 군림했던 아버지 흥선대원군이 몰락 후 뒤바뀐 부자의 관계를 이야기했다. 고종은 아버지의 품에서 벗어나 몰라보게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고. 아버지를 유배 보내는 것은 물론, 철저히 정치에서 제외한 것이다.

결국 흥선대원군은 긴 유폐 생활로 지쳐 병까지 얻게 됐다고 한다. 죽을 때가 되어서야 아들이 보고 싶어진 흥선대원군은 고종을 만나길 간절히 바랐으나,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고. 고종이 끝까지 거부했던 것이다. 급기야 고종은 아버지의 죽음조차 외면하고 장례식에도 가지 않았다고 해, 이 부자의 결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파국으로 치닫은 부자전쟁의 끝은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 권력무상을 깨닫게 한 ‘비운의 부자’ 고종과 흥선대원군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질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9월 20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