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9.69 104.71 (+3.5%)
코스닥 936.21 29.9 (+3.3%)

LPGA 삭스트롬, 16년 전 성추행 당해 "끔찍했던 과거..골프가 구세주"

  • 등록 2021-02-23 오전 10:48:26

    수정 2021-02-23 오전 10:48:26

마들렌 삭스트롬.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이 일곱 살 때 성추행을 당했던 끔찍한 사실을 16년 만에 털어놨다.

삭스트롬은 22일(한국시간) LPGA투어 홈페이지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일곱 살 때 이웃집에 친구를 만나러 갔다가 잘 알고 지내던 집주인에게 성추행당했던 아픈 과거를 밝혔다.

삭스트롬은 그때 당한 끔찍한 일을 가슴 속에 묻어두고 16년 동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처럼 살았다.

일곱 살의 어린 나이에 받은 충격과 공포가 컸던 삭스트롬은 골프로 위안을 얻었다.

삭스트롬은 “골프는 가의 구세주였다. 골프를 하면서 아픔을 잊을 수 있었다. 경기를 잘하면 행복했다”며 “골프를 잘할수록 더 행복할 거라고 생각했고, 그러면서 한 걸음씩 앞으로 나갔다”고 썼다.

하지만 끔찍한 기억을 완전히 지울 수는 없었다.

삭스트롬은 “불안감이 커졌고 나 자신이 쓸모없다고 여기게 됐다. 심지어 다리에 로션도 바르지 못했다. 나의 몸이 싫었고 그건 누군가가 내게 했던 그 일 때문에….”라고 덧붙였다.

2016년 LPGA 시메트라투어 활동을 시작한 삭스트롬은 경기 때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스웨덴 국가대표팀에서 만난 사이로 삭스트롬의 멘토였던 로버트 칼슨이 이유를 물었고, 삭스트롬은 칼슨에게 16년 동안 숨겨왔던 끔찍하고 아픈 과거를 얘기하며 펑펑 울었다.

그는 “내가 믿었던 사람한테 그런 일을 당했다는 게 믿기지 않았고 그 때문에 16년 동안 자신을 책망했고 자신을 미워했고 내 몸을 경멸했다”며 “그 일을 겪은 이후 늘 악몽에 시달렸고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썼다”고 고통 속에 살아왔음을 밝혔다.

칼슨에게 16년 동안 숨겨온 아픈 과거를 털어놓은 삭스트롬은 비로소 내면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마음이 편해졌고 자신의 피부에 손을 대는 게 편해졌다. 경기 때도 훨씬 덜 긴장하게 됐고 경기가 형편없어도 신경질을 내지 않게 됐다.

아픈 상처에서 벗어나 자신을 사랑하게 된 삭스트롬은 그해 시메트라 투어에서 3승을 거두고 2017년 LPGA투어에 데뷔했다. 그는 지난해 게인브릿지에서 LPGA투어 첫 우승을 거뒀다.

삭스트롬은 숨겨놨던 아픈 기억을 털어놓은 게 새로운 인생을 연 계기였다고 회상했다.

삭스트롬은 “내 목소리와 용기를 되찾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며 “내가 겪은 일을 공유하는 게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면, 가치 있는 일”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