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현, 아닌 밤중에 봉창 두들겨”… 유나양 책임론에 ‘부글’

  • 등록 2022-07-01 오전 7:34:10

    수정 2022-07-01 오전 7:34:10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당권 도전설이 나오는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조유나(10)양 일가족 사망사건’과 관련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라고 발언해 일부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서 “또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을 샀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30일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 전 위원장님, 이런 비극을 정치에 이용하지 마십시오’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면서 “박지현 전 위원장의 글이 기사화되는 것을 보고 이것이 민주당의 메시지로 전해지는 것이 우려스러워 빠르게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박지현 전 위원장은 이 사건을 언급하며 갑작스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게 책임을 물었다. 박지현 전 위원장은 스스로가 ‘판사’라고 생각하는 듯하다”라며 “경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이 사건을 ‘동반자살’로 규정짓고, 그 책임을 민주당에 따져 묻고 있다. 박지현 전 위원장에게 그럴 권한이 있나? 어디로부터 부여된 권한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이 사건에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는 국민은 없다. 그러나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지현 전 위원장이 유일하다”라며 “따라서 민주당을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라고 질타했다.

박 전 부대변인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기 위해 이 사건을 이용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번지수를 한참 잘못 짚었다. 이 사건을 진정으로 추모하고 싶었더라면, 추모만 했어야 했다. 또는 이 문제를 사회적 문제로 연결시키고 싶었다면 ‘동반자살’이 아니라 ‘아동사망’에 대한 메시지를 냈어야 했다”라며 “그러나 이 사건이 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져야 하는지 당최 알 수 없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늘 민주당이 민생에 힘쓰지 않았다며 스스로가 민생에 힘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 말해왔다. 그러나 사실 민주당은 늘 민생을 위해 힘써왔다”라며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기 위해 그동안 애써온 이들의 발자취를 지우는 일이 안타깝다. 저는 늘 박지현 본인이 민주당의 구원자가 된 듯한 메시지가 우려스럽다”라고 덧붙였다.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이 탔던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와 관련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이 아닌 밤중에 봉창 두들기는 발언을 자꾸 하는 것은 단군할아버지에도 책임이 있다”라고 비꼬았다.

민주당 소속 김빈 전 대통령 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배 정치인들처럼 현안에 대해 발언의 수위를 한껏 높인다고 단숨에 영향력이 생기거나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치인이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전장이 처음이라면 치명적인 독화살은 섣불리 들지 말아야 함을 우선 깨달아야 한다”라고 저격했다.

이외에도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들은 박 전 위원장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뭐만 하면 민주당이 반성해야 한다고 하나” “아이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 등의 댓글을 달며 항의했다. 이재명 민주당 의원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도 “박지현, 민주당에 또 사과하란다. 어이가 없다” “내부 총질만 하는데 민주당 인사 맞나” 등의 비판 글이 다수 올라왔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시신을 수습한 뒤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라며 “조양 가족에게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라며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야 한다. 빈부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생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토론하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라고 했다.

또 “협치를 해야 한다”라며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다시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정책도 협상테이블에 올려 기꺼이 토론해야 한다. 이런 비극은 앞으로 없어야 한다.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라고 적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