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검거" 강조한 돈스파이크, '보도방' 업주와 나란히 구속

  • 등록 2022-09-29 오전 6:05:34

    수정 2022-09-29 오전 6:05:3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지난 28일 돈스파이크에 대한 영장심사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스파이크는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A(37) 씨의 구속영장도 이날 발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방은 유흥업소에서 술 시중을 들거나 성매매를 하는 여성을 공급하는 업체를 뜻한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올해 4월께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로 취지로 진술하면서 돈스파이크도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돈스파이크 측은 검거 당시에는 혼자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돈스파이크 변호인은 이날 영장심사 직후 취재진에 “일부 정정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일부 언론에서 호텔에서 여러 명이 있다가 검거된 걸로 보도됐는데 그 부분은 잘못됐고 호텔에서 (돈스파이크) 혼자 있다가 검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거 전에 여러 호텔 다니신 것 아닌가?’라는 질문엔 “추후 입장 표명 하겠다”라고 답했다.

돈스파이크도 취재진의 ‘여러 호텔에서 투약했다고 하는데 수사 피하려는 의도였나?’라는 질문에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재차 의도를 묻자 “추후 말씀 드리겠다”라고 했다.

하지만 경찰은 돈스파이크의 마약 혐의와 관련된 인물이 최소 5명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오후 8시께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당시 호텔 방에서는 필로폰 30g도 발견됐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돈스파이크 변호인은 연합뉴스를 통해 “마약을 많이 안 해본 사람들은 희석·투약하는 게 서툴러서 손실분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마약을) 여유 있게 갖고 다니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돈스파이크는 영장심사를 마친 뒤 ‘하실 말씀 없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숨을 내쉰 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다.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라고 말했다.

‘마약은 언제부터 했는가?’라는 질문에 “최근입니다”라고 담담히 답한 그는 ‘그 많은 양의 필로폰을 어디서 구했나?’라는 등 계속되는 질문에 고개를 떨군 채 말을 잇지 못했다.

1996년 밴드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프로듀서로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음식 관련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기를 다루는 솜씨를 자랑했고, 최근까지 요식업자로 홈쇼핑에 출연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다. 올해 6월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